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에디트

아이폰11, 사야하는 이유 vs 안 사도 되는 이유

20,0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 여러분. 에디터H입니다. 오늘은 아이폰11에 대한 이야기를 준비했어요.

제가 사용하는 모델은 라벤더 향이 날 것 같은 퍼플 컬러. 언제 봐도 마음이 향긋해지는 자태입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거의 ‘관상용’으로 쓰고 있는 지경입니다. 아이폰11 Pro Max를 메인 스마트폰으로 사용하다 보니, 아이폰11에는 손이 잘 가질 않더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군가 저에게 “아이폰11 어때?”라고 물어보면 주저 없이 추천하곤 합니다. 묘한 일이죠. 하지만 진심인걸요.


세상 모든 일은 상대적입니다. 누군가에게 “착하다”고 말할 때도, 마음 깊은 곳에선 덜 착한 누군가와 상대적인 비교가 일어나고 있을걸요? 그러니까 어떤 제품이 좋다고 말할 때도 상대적인 판단이 필요합니다. 저의 경우엔 당연히 아이폰11을 판단할 때, 현재 사용중인 아이폰11 Pro Max와의 비교가 이루어집니다. 그렇다 보니 아쉬운 구석이 먼저 들어오구요.

[왼쪽이 아이폰XR, 오른쪽이 아이폰11]

하지만 두 제품 사이에 40만 원 이상의 가격 차이가 있다는 사실을 대입한다면 불공평한 비교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게다가 아이폰11 Pro를 쓰다가 아이폰11을 구입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테구요. 그래서 오늘은 아이폰11의 전작이라고 할 수 있는 아이폰XR과의 비교로 이야기를 풀어볼까 합니다.


아이폰XR은 정말 무시무시하게 팔렸죠. 2019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스마트폰 모델은 아이폰XR이었습니다. 생각해보면 아이폰XR은 정말 족보 없이 나타난 돌연변이 같은 제품이었어요. 가격이나 성능을 봤을 때 보급형이라고 부를 수도 없었지만, 함께 출시된 아이폰XS 시리즈와 비교하면 완전한 프리미엄 라인이라고 말하기도 머쓱했죠. 오죽하면 ‘보급형 프리미엄’이라는 괴상한 수식어까지 나왔겠어요. 컬러풀한 디자인으로 가벼운 이미지를 추구하면서도, 최신형 칩셋을 탑재했고, OLED 대신 LCD를 사용해서 가격 절감까지 꾀했죠. 정말 묘-했습니다. 저가형은 아니지만 아이폰XS의 가격이 워낙 높아서 상대적으로 가성비가 좋아 보일 수밖에 없었어요. 여기에 예쁜 디자인까지 더해져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갔습니다.

아이폰XR의 후속작이 등장한 건 필연적인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름이 달라졌죠. 아이폰11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됐으니까요. 위풍당당한 신분상승이었습니다. 돈 주고 족보를 산 신흥 귀족처럼 보였죠. 전에는 ‘보급형’이라는 오명을 꼬리표처럼 달고 다녔는데, 이제는 아이폰의 플래그십 라인과 이름을 같이하게 됐으니까요.


덩달아서 아이폰XS 시리즈의 후속작에는 구분을 위해 ‘Pro’라는 딱지가 붙었습니다. 프로. 지나치게 단순해서 오히려 헷갈리는 애플 제품 라인업 중에서 가장 명료한 단어죠. 말 그대로 가장 비싸고, 고성능의 제품을 뜻합니다. 덕분에 아이폰8, 아이폰X, 아이폰XS, 아이폰XR… 이런 식으로 맥락 없이 요동치던 아이폰 라인업의 명칭이 깨끗하게 정리되긴 했습니다.

[왼쪽부터 아이폰XR, 아이폰11, 아이폰11 Pro Max]

아이폰11은 이제 기본형 모델이 되는 거고, 아이폰11 Pro는 그보다 상위 모델인 거죠. 생각해보면 애플은 단 한 번도 아이폰XR이 ‘보급형이다’라고 공표한 적이 없습니다. 오히려 그렇게 불리는 걸 끔찍하게 싫어하고 있을 거예요. 보급형에 최신 칩셋을 넣는 제조사는 없으니까요. 실제로 보급형이라고 부를 만큼 저렴하지도 않구요. 그래서 아이폰XR의 후속작에 아이폰11이라는 이름을 붙여 그런 오해를 봉쇄한 거겠죠.


그렇다고 해서 아이폰11이 같은 이름을 나누어쓰는 친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제품이란 뜻은 아닙니다. 덜어낸 것들이 많죠. 가격과 함께요.

[완전히 똑같은 아이폰XR과 아이폰11의 화면]

일단 디스플레이부터 볼까요. 아이폰XR과 아이폰11의 디스플레이는 똑같다고 보시면 됩니다. 아이폰11 Pro보다는 조금 크고, 아이폰11 Pro Max보다는 작은 6.1인치 화면. 1792X828의 해상도. 화면 밀집도는 326ppi. 언제 들어도 당황스러운 해상도입니다. 흔히 FHD라고 부르는 1080p 해상도 포맷에도 미치지 못하는 숫자죠. 그렇다고 1080p 영상을 플레이하는데 문제가 생기는 해상도는 아니지만, 최저 99만 원부터 시작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적용됐다고는 믿기 어려운 수준입니다. 그것도 2020년에….

정말 얄미운 사실은 이 극악스러운 해상도에도 불구하고, 아이폰11의 화면은 훌륭하다는 점입니다. LCD를 적용한 스마트폰 중에서는 가장 뛰어난 화면 퀄리티가 아닐까 싶어요. 밝기, 색표현력, 균일도. 떨어지는 부분이 없습니다. 픽셀이 깨져 보인다고 말하는 사람은 정말 예민한 편일 거예요. 아이폰11 Pro 시리즈와 나란히 두고 비교해보지 않는 이상은 해상도가 부족하다는 게 눈으로는 잘 느껴지지 않습니다.

[왼쪽이 아이폰11 Pro Max, 오른쪽이 아이폰11]

굳이 단점을 찾자면 OLED를 적용한 기기에 비해 베젤이 정말 두껍다는 거죠. 이건 전반적인 디자인 완성도에도 악영향을 미칩니다. 현재 출시되는 아이폰의 디스플레이는 모두 모서리를 둥글게 처리하고 있는데, LCD는 유리 패널이 들어가야 해서 이 부분을 말아서 넣을 수 없는 구조입니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유리 패널을 가공해서 곡선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베젤이 두꺼워질 수밖에 없는 거죠. 아이폰11에서는 베젤 두께가 조금이라도 줄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현재 기술로는 이 정도가 최선인 모양입니다.


사실 아이폰11과 Pro 모델을 구분 짓는 가장 큰 차이가 바로 이 디스플레이입니다. OLED와 LCD의 차이이기도 하죠. 이 부분에서 원가 절감이 화끈하게 이뤄진다는 걸 알고는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아쉽습니다. 제가 아이폰11의 디자인과 컬러를 너무 좋아하면서도 손이 가지 않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왼쪽이 아이폰11, 오른쪽이 아이폰11 Pro Max]

아이폰11의 명암비는 1400:1. LCD치고 명암비가 나쁜 편은 아니지만, 완전한 검은색을 표현하긴 힘든 조건입니다. 아이폰11 Pro의 명암비는 2,000,000:1이죠. 숫자로만 봐도 정말 어마어마한 차이죠. 평상시에는 크게 느껴지지 않을 수도 있지만, 어두운 곳에서 영상을 보거나 검은 화면을 틀어놓으면 큰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아이폰11 Pro Max의 경우 화면이 꺼진 것처럼 새까맣지만, 아이폰11은 검은 화면을 뚫고 푸르스름한 빛이 올라오죠. 입자를 밝히기 위한 백라이트 때문입니다. 또한 아이폰11의 경우는 HDR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HDR 콘텐츠의 진가를 100% 즐길 수 없습니다.

[두 제품 모두 최대 밝기, 왼쪽이 아이폰11 Pro Max, 오른쪽이 아이폰11]

또, 화면 최대 밝기를 비교해도 아이폰11은 625니트, 아이폰11 Pro는 800니트로 큰 차이가 있습니다. 이 부분 역시 구조적인 한계에서 오는 차이니 알아두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디스플레이에 대한 볼멘소리는 여기까지 할게요.

[아이폰11의 듀얼 카메라]

이번엔 카메라입니다. 아이폰XR과 아이폰11 사이에서 가장 큰 차이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이 바로 카메라인 것 같습니다. 아이폰XR은 후면 카메라가 딱 하나였죠. 화각이 한정됨은 물론, 함께 공개된 아이폰XS의 듀얼 카메라 처럼 하드웨어를 이용한 인물 사진 촬영이 불가능했습니다.

[아이폰XR의 인물 사진 모드는 사람만 찍을 수 있다]

예전에 아이폰XR 리뷰를 하면서도 언급했던 기억이 나요. 전반적으로 가격 대비 만족도가 높은 제품이지만, 인물 사진을 정말 ‘인물’에게만 적용할 수 있는 게 크리티컬한 단점이라고 느꼈거든요. 아이폰 카메라에서 가장 매력적인 기능이 인물 사진의 아웃포커스 효과잖아요. 정말 아쉬웠어요. 아이폰XR의 경우에는 인공지능을 통해 ‘얼굴’이 인식되는 피사체에만 아웃포커스 효과를 적용할 수 있었습니다. 사물, 음식, 동물에는 적용되지 않았죠.

참으로 반갑게도 아이폰11에는 초광각, 광각의 듀얼 카메라가 들어가서 초점거리가 다른 두 개의 렌즈를 이용해 자유롭게 인물 사진 모드를 촬영할 수 있게 됐습니다.

아이폰11으로 촬영한 인물 사진입니다. 사진 참 잘 나오죠?

[아이폰11의 디지털줌]

초광각은 광각에 비해 4배 정도 넓은 풍경을 잡을 수 있습니다. 당연히 광각 카메라의 특성상 가장자리 왜곡이 생기는데, 그 특징을 잘 활용하면 더 근사한 풍경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11 Pro의 트리플 카메라에 비해 망원 화각이 빠졌습니다. 그래서 광학 2배 줌 기능은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대신 디지털 줌으로 5배까지 확대해 촬영할 수 있긴 한데, 노이즈나 화질 저하가 눈에 띄기 때문에 굳이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추천하지 않아요.

[왼쪽이 아이폰11, 오른쪽이 아이폰11 Pro]

아이폰11의 디지털 2배줌과 아이폰11 Pro의 2배줌 사진의 일부를 확대해서 비교해보면 확실히 디테일 표현이나 화질에서 차이가 느껴지죠.

[왼쪽이 아이폰XR, 오른쪽이 아이폰11]

스마트 HDR 촬영 성능에도 향상이 있었습니다. HDR은 하이 다이내믹 레인지의 준말입니다. 프레임 안에 아주 밝은 곳과 아주 어두운 곳이 동시에 있는 경우에는 두 가지 노출을 모두 맞추기 어렵잖아요? 밝은 곳이 하얗게 날아가버리거나, 어두운 곳이 새까맣게 묻혀버리는 경우가 많죠. 그래서 HDR 촬영은 각각의 노출에 맞게 사진을 연속으로 촬영해 합성하는 기능입니다. 아이폰의 카메라는 예전부터 눈으로 보는 것처럼 선명한 HDR 촬영 성능으로 유명했는데요, 아이폰11 시리즈에서는 이 기능이 더 좋아졌습니다.

[위의 사진을 확대한 컷, 왼쪽이 아이폰XR, 오른쪽이 아이폰11]

아이폰XR의 사진도 나쁘지 않지만, 햇살이 좋은 날 촬영해보니 확실히 아이폰11으로 촬영한 사진의 하늘 부분이 하이라이트가 날아가지 않고 더 안정적으로 표현됐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사진 색감 역시 아이폰11이 더 정확하다고 느껴졌습니다.

[아이폰11 야간 모드 OFF]

아이폰XR과 구분되는 카메라의 또 다른 특징은 새롭게 적용된 야간 모드입니다. 야간 모드는 저조도 환경에서 자동으로 활성화되는 촬영 모드로, 어두운 환경에서도 색감이나 디테일을 살려 촬영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이 기능을 언급하며 아이폰11에 들어간 A13 바이오닉 칩셋의 성능을 함께 거론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아이폰11 Pro 시리즈와 동일한 프로세서죠. 굉장한 일처리를 보여줍니다. 그렇다고 아이폰XR에 들어갔던 아이폰 A12 바이오닉 칩셋 역시 절대 떨어지는 성능은 아니었기 때문에 밴치마크 테스트 결과를 읊는 것보다는 카메라를 통해 일어나는 일을 말하는 게 더 쉬울 것 같습니다.

[아이폰11 야간 모드 ON, 15초 촬영]

야간 모드는 광각 카메라를 통해 구동되는데, 1200만 화소에 모두 포커스 픽셀이 적용돼 있습니다. 무슨 뜻이냐면 포커스를 잡기 힘든 초저조도 환경에서도 오토 포커스가 훨씬 빨라졌다는 얘기입니다. 그렇다고 그냥 빠르게 포커스 잡아 촬영한 사진을 소프트웨어로 보정해서 노출을 최대로 올린다고, 아이폰의 야간 모드를 구현할 수 있는 게 아닙니다. 여러 프레임을 촬영해서 각각의 사진에 있는 빛의 정보를 하나로 모으는 거죠. 장노출 사진과도 비슷한 원리입니다. 심지어 아이폰을 손으로 들고 있는지, 삼각대에 고정해두었는지도 자동으로 파악해서 촬영 시간을 몇 초 동안 확보해야 하는지 안내해줍니다. 덕분에 아이폰으로 별 사진까지 찍을 수 있게 됐죠. 30초가량 촬영한 사진을 합성한 결과물은 정말 스마트폰 사진의 극한이 아닌가 싶을 정도구요. 그냥 밝기만 밝은 게 아니라 색감과 톤이 아주 자연스럽다는 것도 야간 모드의 장점입니다. 이런 작업들이 굉장히 매끄럽게 진행되는 것도 그렇구요.

앞서 언급한 인물 사진 모드 역시 실제로는 백그라운드에서 수많은 계산과 작업이 진행됩니다. 아이폰XR에서 아이폰11으로 넘어오며 단순히 렌즈 하나만 추가된 게 아니라 전체적인 카메라 시스템을 갈아엎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두 개의 렌즈가 동시에 작동하며 초점 거리를 계산해서 거리 맵을 작성합니다. 이 과정에서 뉴럴엔진이 학습한 정보로 피사체와 배경을 분리해 내는 거죠. 아이폰의 인물 사진 모드가 처음엔 버벅이다가 점점 좋아지는 것도 뉴럴엔진을 통한 개선입니다. 예전에는 투명 유리병은 무조건 아웃포커스 해버렸는데, 요즘에는 승률이 좋아졌거든요!


두 개의 카메라가 촬영하는 사진을 각각 HDR로 촬영해 다이내믹 레인지를 살리고, 전체적으로 색감과 밸런스를 맞추는 작업까지 진행됩니다. 찰칵하고 터치하는 순간 이렇게 많은 일들이 일어난다는 게 흥미롭지 않나요.

영상에서도 이런 밑단의 작업이 일어나기는 마찬가지예요. 예전에는 HDR 촬영이 4K 30프레임까지 적용됐는데, 이제는 60프레임에서도 가능합니다. 아까 HDR의 원리를 설명해드렸죠. 영상에서도 마찬가지예요. 프레임당 두 번을 찍어서 합성을 하는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일반 프레임에다 하이라이트 부분의 디테일이 살아있는 프레임을 합성해서 선명한 영상을 만들어야 하니 실제로는 120프레임을 촬영해서 60프레임으로 만드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이때 동영상 속 피사체의 디테일을 표현하는 원리도 재밌습니다. 하늘처럼 멈춰있는 배경이나 움직이는 사물을 분리해서 작업하는 거죠. 건물을 배경으로 어린아이가 뛰어가는 영상이라면, 배경은 움직임이 없는 상태에 맞춰서 디테일 작업을 하고 움직이는 사람은 또 거기에 맞춰서 이미지 랜더링을 하는 거죠. 다른 한쪽의 디테일이 뭉개지는 현상을 줄이고 각각의 질감을 더 실감나게 표현해주는 작업입니다.


또, 동영상 촬영 시에는 흔들림 보정을 위한 ‘버퍼존’이 존재하는데요. 여기서도 A13 칩셋의 성능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광각 카메라로 영상을 촬영할 때도 초광각 카메라가 밑단에서 계속 여분의 화각을 확보하며 각각의 프레임 밖의 이미지를 이용해 흔들림을 보정해주는 거죠. 하드웨어적으로 분리되어 있는 두 개의 카메라로부터 확보된 영상을 마치 바느질로 기우듯 하나의 영상으로 완성한다는 건 칩 성능이 엄청나다는 이야기입니다. 스마트폰에서 이루어진다고는 믿기 힘든 비디오 인코딩 능력이에요. Pro 모델과의 급나누기를 위해 논란의 여지가 있는 부분도 있지만, 이 정도의 성능을 보면 역시 플래그십 제품이라고 인정할 수밖에 없는 거죠.

아이폰XR과 비교했을 때 스피커에도 하드웨어적인 업그레이드가 있습니다. 아이폰11 Pro 시리즈처럼 공간감 오디오가 적용됐거든요. 소리의 입체감이 뛰어나다고 설명하면 될까요?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하기 때문에, 돌비 애트모스로 작업된 콘텐츠를 플레이하면 정말 멋진 사운드를 즐길 수 있습니다. 볼륨을 어느 정도 높이고 영상을 보다 보면 소리가 왼쪽 오른쪽에서만 나는 게 아니라 제 주변을 빙 둘러서 나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궁금하시다면 아이폰11으로 넷플릭스에서 킹덤을 보세요.


배터리 사용 시간은 아이폰XR보다 스펙상 1시간 정도 늘어났다고 합니다. 아이폰XR이 출시됐을 때만 해도 배터리 성능이 굉장한 메리트였죠. 아이폰XR이 잘 팔린 세 가지 이유가 톡톡 튀는 컬러와 합리적인 가격 그리고 배터리 시간이었으니까요. 하지만 이번엔 아이폰11 Pro 시리즈의 배터리 시간이 워낙 늘어나서 아이폰11의 배터리를 메리트로 삼기엔 감흥이 좀 더 떨어지는 것도 사실입니다.


방수 등급도 올라갔습니다. 아이폰XR은 IP67 등급, 아이폰11은 IP68 등급의 방수 방진을 지원합니다. 수심 2m에서 30분가량 버틸 수 있는 수준이라고 하네요.


아이폰11 시리즈부터 와이파이6를 지원하게 된 것도 반가운 변화입니다. 정확한 의미는 모르겠지만 스마트폰 스펙에 802.11ac Wi-Fi. 뭐 이런 식의 요상한 숫자와 알파벳이 쓰여있는 걸 한 번 정도는 보셨을 거예요. 바로 와이파이 표준 규격인데요. 와이파이6는 가장 최신의 규격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당연히 이전 규격보다 훨씬 빠른 속도를 구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여러 기기가 접속해도 속도나 안정성이 떨어지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어요. 그러니까 와이파이6를 지원하는 기기를 쓰는 게 더 좋겠죠, 여러분? 갑자기 공부 시간이 되어버렸네요.

마지막으로 디자인의 변화를 살펴보겠습니다. 아이폰XR은 옐로, 코럴, 블루 같은 팝하고 화사한 컬러로 눈길을 끌었죠. 알록달록한 컬러를 담은 건 아이폰11도 마찬가지지만 컬러의 톤은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같은 프로덕트 레드 컬러로 비교해봐도 알 수 있죠. 아이폰XR의 레드는 딥하고 진한, 정말 새빨간 색이죠. 아이폰11의 레드는 좀 더 화사하고 파스텔톤입니다. 뽀얗게 색을 뺀 느낌이에요. 전반적으로 컬러 톤이 좀 더 자연스러워졌다고 해야 할까요?

특히 그린과 퍼플이 공개 직후부터 큰 인기를 끌었죠. 모든 컬러가 다 예쁘네요. 똑같이 그린, 옐로, 퍼플같은 컬러로 제품을 만들더라도 한 끗발 차이로 촌스러워지기 쉬운데 애플은 정말 컬러 전담 팀이 따로 있나 싶을 정도예요. 전자 기기에서 컬러나 디자인이 무슨 대수냐고 하실 분도 있겠지만, 그래도 자꾸만 시선이 가는 디자인인건 분명합니다. 불투명한 케이스로 가리고 싶지 않을 만큼요.

이제 긴 글을 정리하자면 이겁니다. 아이폰11은 이름값을 한다는 것. 절대 보급형 모델이 아니라는 거죠. 물론 아이폰11 Pro 시리즈와 비교했을 때 카메라나 디스플레이에서 아쉬움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대신 훨씬 합리적인 가격으로 같은 칩셋이 들어간 아이폰을 쓸 수 있는 거죠. 저도 쓰고 있긴 하지만 Pro 모델의 가격은 잔인할 만큼 비싸니까요. 가장 저렴한 모델이 139만 원이라니. 그렇게 비싸면 그만큼 좋은 건 너무 당연한 거잖아요? 그러니까, 아이폰11 Pro의 가격이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분에게 아이폰11은 훌륭한 대안이라는 거죠.

또, 지금 아이폰XR을 사용하고 있다면 굳이 아이폰11으로 넘어갈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 물론 많은 부분이 변했어요. 특히 듀얼 카메라는 매력적이죠. 하지만 카메라 하나 때문에 건너가기에는 아이폰XR은 지금도 너무 괜찮은 기기거든요. 아직도 애플스토어에서 팔고 있는 것만 봐도 그렇구요. 덧붙이자면 아이폰XR의 경우 출시 당시보다 14만 원이나 인하한 가격으로 팔고 있기 때문에, 가성비만 따진다면 여전히 괜찮은 선택지일 것 같아요. 영리한 전략이죠. 애플은 구형 아이폰XR의 가격을 인하하는 방법을 통해 아이폰11의 이미지를 지키며, 효율적인 보급형 라인(얘도 그렇게 싸진 않지만)을 만든 셈이니까요.

애플의 라인업은 아이폰11이라는 이름 안에서 이렇게 정리되어 가는 것 같습니다. 아직 고민하고 계시다면, 부디 합리적인 선택 되시길. 다음엔 어떤 아이폰이 나올까, 벌써 기대되네요.

작성자 정보

디에디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