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아, 그냥 헤어져!'가 입에 붙은 사람들 특징

8,8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제는 벗어나고 싶다


지난 <연애할 때 
사람들의 ‘감정 다루기’ 유형을 확인했었고,

 

2편 에선 그중에서도 
‘같은 감정을 남들보다 격하게 느낄뿐더러 
그 감정이 정확히 어떤 건지 이해하지 못하는’ 
압도형이 겪는 연애 문제에 대해 알아봤었죠? 

불안정한 대인관계, 
낮은 자존감,  
잦고 격한 애인과의 싸움, 
문제 회피하기.  
그리고 남들보다 몇 배 아픈 이별까지.

 

그래서 이제 마지막 글. 
‘더이상 감정에 휘둘리거나 압도되지 않는’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알아보려고 해요.    


문제점을 파악하자


‘압도형’의 문제점은 명확합니다. 

1. 남들보다 나쁜 감정을  ‘더 크게’ 느낀다. 
2. 남들보다 나쁜 감정을 훨씬 ‘다양하게’ 느낀다. 
3. 그 혼란 속에서 내가 지금 느끼는 
‘진짜 감정’이 무엇인지 이해하지 못한다.

   

서울대학교의 민경환 교수는 
이런 압도형의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선 
‘정서 지능’을 키우는 게 좋다고 이야기합니다. 

정서 지능은 쉽게 말해 
'평소 내 기분에 얼마나 주의를 기울이는지’
‘평소 내 감정 상태를 확실하게 알고 있는지’ 
그 정도를 이야기하는 건데요. 

정서 지능이 높을 수록
‘내 감정을 잘 컨트롤’ 할 수 있는 거죠.

 

이 정서 지능을 높이는 방법은 
예상외로 굉장히 쉽습니다. 

바로 ‘일기 쓰기’! 

에이, 뭐 맨날 문제만 있으면 일기 쓰래?’  
‘맨날 일기 쓰면 뭐가 좋아진대.'  
생각하지 마세요. 

이건 조금 특별한 일기 쓰기거든요.    



이성적인 일기 쓰기


우리가 평소 생각하는 일기 쓰기는 
굉장히 ‘감성적인 행동’이죠. 

하지만 이 일기 쓰기는 
‘이성적인 방법’의 일기 쓰기입니다.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먼저 준비과정이 있습니다. 

1단계.  
일기 첫 장에 내가 알고 있는
‘모든 감정의 종류’ 들을 주-욱 적어보세요. 
갯수 제한도 없어요. 아주 많겠죠.

 

본격적인 일기 쓰기는 이제부터입니다. 

2단계.  
매일 밤 책상에 앉아 
오늘 내가 겪었던 가장 ‘격한 사건’ 하나를
육하 원칙 하에  적어보세요.

 

3단계.  
그리고 그 순간을 회상하면서 
아까 적어뒀던 ‘나쁜 감정의 종류들’ 중  
그때 느꼈던 것 같은 감정이 무엇이었는지  
몇 가지 골라내어 보세요.
(개수는 상관이 없습니다)

 

4단계.  
이제 마지막 순위 매기기 예요. 
그중 내가 더 크게 느꼈던 것 같은 
순서에 따라 감정 순위를 매기는 거죠.

 

이런 방식의 일기 쓰기를 
꾸준하게 반복하는 겁니다.   


어떤 효과가 있죠?


이런 특이한 방식의 일기 쓰기는 
자신의 행동과 감정을 ‘체계적’으로 
정리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효과가 있어요.

   

기분 나쁜 상황에 처했을 때, 
보통 어떤 행동을 하고, 
거기서 어떤 감정을 느끼는지 
그 원리를 조금씩 알아나가는 거죠. 

처음엔 분명 셀 수 없이 많은 감정을 
골라 적게 될 겁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내가 기분 나쁜 상황에 처했을 때 보이는 
행동과 감정의 패턴들을 알게 될 거예요.

   

특정한 상황에서 
내가 보통 어떤 감정을 1순위로 느끼는지 
그 규칙을 알게 되는 거죠. 

초반엔 일기를 쓸 때가 되어서야 

때 내가 느꼈던 감정이 
정확히 무엇이었는지 알게 되지만, 
 이 반복적인 연습을 거치고 나면 
그 깨달음의 간격이 짧아집니다. 

연습에 연습을 거치면, 
기분 나쁜 상황에 처한 바로 그 순간에, 
‘나는 지금 질투를 하고 있구나!’ 
‘나는 지금 답답하구나!’하고 
깨달을 수 있게 되죠. 

그럼 내 행동도 바꿀 수 있는 거예요.
변화의 시작은 곧 ‘정확한 이해’니까요!

 

이렇게 ‘정서 지능’을 높이고 나면
괜한 어림짐작으로 화를 내는 대신 
대화를 시도해볼 수도 있고, 
내 감정을 추스를 여유도 가질 수 있게 되는 거죠.   


마지막 긴급 처방


마지막으로 하나 더 추천해 드리는 방법은 
'하룻밤 식히기'입니다. 

폭발할 것 같은 내 감정을 
도저히 컨트롤하지 못 하겠다 싶으면 
애인과 바로 언쟁을 벌이지 말고 
하룻밤만 빨리 잠자리에 드는 거예요. 

그러곤 다음 날 아침 일어나
조금은 차분해진 마음으로 
다시 이야기를 해보는 거죠. 

이야기를 나누기 전에 
일기를 써보면 더 좋고요. 

물론 미리 애인에게 
"나는 감정을 잘 컨트롤 못 한다"는 
사실을 솔직하게 털어놓고, 
양해를 구해야죠. 

애인이 그걸 회피처럼 느끼지 않도록요. 

"내가 너무 격한 모습을 보이면 
하룻밤만 시간을 줄래? 

도망가려는 게 아니라 
여유를 가져보려는 거야. 
나를 믿고 딱 하룻밤만 기다려줘." 

그럼 적어도 
"아, 몰라. 우리 헤어져!!" 같은 
순간의 실수는 방지할 수 있을 겁니다.  
  


길고 길었던 감정 여행


세 편으로 이어진 참 긴 여행이었죠? 

압도형들은 늘 이런 말들을 듣고 살아갑니다. 
“너는 왜 그렇게 감정적이야?” 
“넌 왜 그렇게 복잡해? 

그러면서 동시에 
‘나는 도대체 왜 이 모양일까?’ 
자괴감에 시달리고요. 

하지만 이번 시리즈를 통해 
압도형들은 지금껏 갖고 있던 
내 문제가 뭔지 명확하게 알게 되었습니다. 
이제 그 해결 방법까지  알게 되었고요. 

‘이성적인’ 일기 쓰기.
낯설고 귀찮겠지만 꼭 꾸준히 해보길 바라요. 

내 애인이 ‘압도형’ 같다면 
같이 시작해보는 것도 좋고요. 

이제 감정에 휘둘리거나 끌려다니지 않고, 
주체적인 연애를 할 수 있게 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참고문헌
* 김수안, and 민경환. "자신의 감정에 압도된 사람들의 성격, 정서특성 및 주관적 안녕감." 한국심리학회지: 사회 및 성격 20.3 (2006): 45-66.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