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넌 좋은 사람이었어" 이별 멘트의 숨은 뜻

11,1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을 여는 글


알랭 드 보통의 연애소설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에는 

특별한 로맨스가 없습니다.


그저 평범한 남자인 주인공이 

평범한 여자인 클로이를 만나 사랑하고 

이별하면서 겪게 되는 10단계의 과정.


마지막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뻔한 이별 이야기


아무리 특별했던 연애라도 

이별의 순간은 항상 너무 뻔합니다.


평소엔 잘 가지도 않던 

조용하고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빙빙 말을 돌리며 

커피만 계속 마시다 결국 내뱉는 말.


헤어지자, 그만하자.


울면서 이별을 얘기하는 클로이와 

결국 이별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남자

이들도 특별할 것 없는 과정을 겪는 중입니다.


 


이별 편지의 역설


남자가 받아들인 클로이의 편지

이별을 말하는 그 마지막 편지엔 

이상하게도 따뜻한 말이 가득했습니다.


넌 좋은 사람이었어.’ 

‘넌 나에게 참 잘해줬어.’ 

‘꼭 좋은 사람 만나...’


며칠 전까지만 해도  
“너 왜 이렇게 못됐어 ?” 
나한테 좀 더 잘해줘 라고  
화를 내던 클로이였는데 말이죠


한때 사랑했던 사람이기에 

상처를 덜 받았으면 하는 클로이의 마음. 

하지만 남자에겐 전혀 위로가 되지 않았어요.


오히려 더 슬퍼졌죠.

좋은 얘기로 가득한 이 편지가 

정말 끝나버렸다는 사실을 실감하게 했거든요.


그 편지에는 아무리 찾아봐도  
'지금의 나'가 없었기 때문이죠. 

 


우리와 나, 또다시 우리


사랑은 이렇게 연인을 

과거의 인물로 만들며 종지부를 찍습니다.


이제 한동안은  
참담한 이별의 시간을 견뎌야 하겠죠 .

하지만 우리는 곧 다시 사랑에 빠지고

새로운 연애를 시작할 거예요.


클로이와 헤어지고 한참 힘들어하다 

또 다른 여자 레이첼을 만나 

사랑에 빠진 이 남자처럼요.


남자가 바보 같아 보인다고요

사실 이건 엄청 용기 있는 행동인 걸요.


연애를 하면 할수록 모든 연애가 

비슷한 과정을 거친다는 걸 알게 되지만,


그리고 그 과정 속에 견딜 수 없이 
슬프고 힘든 일이 있다는 것도 알게 알지만 ,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를 사랑하겠다는 거니까요. 


보통의 연애


이미 알고 계실지 모르겠지만

이 코너의 이름은보통의 연애입니다.


작가 이름이 알랭 드보통이기도 하지만

연애해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어요.


남자와 클로이가 설레고, 다투고, 정들고

헤어지는 동안 많이 공감해주시고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저는 영화 <500일의 썸머> 

말장난 같은 엔딩 장면을 좋아해요.


썸머(summer) 헤어진

톰이 만난 여자의 이름이 오텀(autumn)’이죠.


이것이야말로 

보통의 연애 어울리는 이야기가 아닐까요.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오듯

그리고 뜨거운 여름을 보내고 

가을을 맞은 나뭇잎의 색깔이 달라지듯,


우리의 연애는 계속되고,

조금씩 더 나아질 테니까요.

 

P.S.

혹시 지난 이별의 후유증으로 

다음 연애를 시작하기 힘든 분이 계시나요? 

조금 더 용기가 낼 수 있도록 

저희가 도와드릴게요.


<사랑에 빠지는 대화법> 

5가지 심리학 원칙을 참고해 

사람의 친밀감을 극대화시키는 

과학적인 방법이에요.


좋아하는 사람에게  머뭇거리게 된다면, 
내가 다시 사랑을 있을까 자신  없다면, 
<사랑에 빠지는 대화법> 가이드를  따라  
천천히 그 사람에게 다가가 보세요.
참고문헌
* Eastwick, Paul W., et al. "Mispredicting distress following romantic breakup: Revealing the time course of the affective forecasting error." Journal of Experimental Social Psychology 44.3 (2008): 800-807.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