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남자는 능력, 여자는 외모라는 말을 검증해보자

흔히 말하는 남녀 기준의 차이는 정말로 있는 걸까? 과학적인 해답을 내려봅니다.

242,5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능력과 외모

남자는 능력, 여자는 외모라는 말

아마 많이 들어보셨을 거예요.


널리 퍼져있는 속설이기도 하고

어느 정도 근거도 있어 보이는 말입니다.

실제로 이를 뒷받침하는

심리학 연구들도 꽤 있거든요.

(Buss, 1989)


하지만 진짜 진짜 그럴까요?

진짜 그렇게 남자와 여자는

이성을 선택하는 기준이 다를까요?


오늘 연애의 과학에서는

이 속설을 구체적으로

검증해보고자합니다.




당신의 기준은?

노스웨스턴 대학 심리학과의

폴 이스트윅 교수는

남자는 능력, 여자는 외모라는 속설을

과학적으로 검증해보고 싶었어요.


이스트윅 교수는 실험을 위해

163명의 대학생을 모집한 후,

이성 선택의 기준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이스트윅 교수가 제시한 기준은

크게 3가지 였어요.


1. 외모: 얼마나 예쁘고 잘 생겼는지

2. 능력: 좋은 직업을 가질 것 같은지

3. 성격: 착하고 믿을만하고 재밌는 사람인지


참가자들은 각각의 조건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10점 만점으로 답했습니다.


결과는?

역시 결과는 예상대로였어요.


성격은 남녀 모두 비슷한 점수를 줬지만

외모는 남자에게 더 중요했고,

능력은 여자에게 더 중요했죠.


하지만 이스트윅 교수는

여기서 만족하지 않았습니다.

사람들이 실제 데이트 상황에서도

그 기준을 적용하는지가 궁금했죠.


그래서 다른 실험을 기획했습니다.




스피드 데이트

이스트윅 교수는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실제 ‘스피드 데이트’를 열었어요.


스피드 데이트의 방식은 간단합니다.

참가자들을 한 방에 모아놓고

랜덤하게 짝을 지은 후

4분간 이야기할 기회를 줍니다.

4분이 땡하고 지나면

2분간 방금 얘기한 사람에 대해

간단히 메모할 시간을 가졌어요.


그리고 다시 다음 사람을

4분간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을

반복하는 거죠.

그렇게 수많은 사람과 짧은 만남을 가진

참가자들은 집에 돌아와서

스피드 데이트 사이트에 접속한 후,

오늘 만난 사람들을

외모, 능력, 성격을 기준으로 평가하고,

애프터 신청을 할지 결정합니다.


만약에 둘 다 애프터 신청을 했으면

서로 얘기할 수 있는 메신저 창을

열어주고 관계를 발전시켜나갈 수 있는

기회를 줬죠.


이스트윅 교수는 참가자들이

실제로 선택한 이성이

참가자들이 처음에 답한 이성의 조건과

얼마나 부합하는지 분석해봤어요.


그랬더니 글쎄,

남자와 여자의 조건에

별 차이가 없었던 거예요!


즉, 참가자들에게 그냥 물었을 때는

남자는 외모가 중요하다고 하고,

여자는 능력이 중요하다고 했지만


실제 선택한 사람들을 분석해보니

남녀 모두

외모 28%

능력 14%

성격 14%

의 비중으로 선택을 했던 거죠.

(결국은 외모인가..)


이 결과를 어떻게 해석해야할까요?




나도 날 몰라

“사실 사람들은 자신들이 진짜 원하는 걸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단 선택을 해놓고 선택의 이유를

나중에 추정해서 만들어내는 거죠.”


“이와 관련한 재밌는 실험이 있습니다.

사람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똑같은 재미없는 영화를 보여주면서

한 그룹에게는 일부러 짜증나는 톱 소리를

같이 들려줘서 영화 시청을 방해했어요.”


“톱 소리를 들으며 영화를 본 그룹은

톱 소리 때문에 영화가 재미없었다고 답했지만,

사실 톱 소리가 있든 없든 영화에 대한

평가는 차이가 없었습니다.

그럴 듯한 이유가 있었으니,

당연히 그 때문이라고 생각한 거죠.”

(Nisbett, 1977)

“이성 선택에도 같은 경향이 보입니다.

그냥 물어볼 때는 난 이런 기준 때문에

이렇게 선택했어 라고 말하지만,

실제 선택을 보면 그 기준과는

별로 상관이 없는 거예요.”


“또 다른 이유도 있습니다.

그냥 평소에 이성적으로 생각할 때는

피상적으로 기준을 설정하지만,

실제로 만나보면 더 중요한

여러 기준이 생깁니다.

감정이 개입되기도 하고요.”


“결국 남녀의 실제 이성 선택 기준은

별로 큰 차이가 없고,

자기도 자기가 어떤 사람을

좋아하는지 잘 모른다 라는 게

결론 되겠습니다.”




이상형 따위

흔히 솔로인 사람들에게

이상형을 많이 물어봅니다.

각자 나름의 이상형을

가지고 있다고 하죠.


그런데, 그거

별로 쓸모 없어요.

실제로 만나면 무용지물이거든요.


난 ‘예쁜 사람이 좋아’ 라고 해도

누가 어떻게 예쁜지가 중요하고,

‘능력있는 사람이 좋아’ 라고 해도,

누가 어떻게 능력있는지가 중요하죠.


사람에 대한 호감이나 느낌은

너무 다층적이고 복잡하고

다양한 이유로 결정되기 때문에

내가 갖고 있던 이상형이

오히려 걸림돌이 되기도 합니다.


기계적으로 잘 맞지도 않는

이상형 때문에 실제로 만나보면

내가 정말 사랑할 사람을

놓칠 수도 있으니까요.


내가 진짜 싫어하는 최소한의

조건에 해당하지 않는 사람은

가능한 넓게 만나보고

나만의 진짜 취향에 대해

감을 익혀나가는 게

행복한 연애를 시작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거,

잊지 마세요!


P.S.


연애의 과학 앱에서는

당신이 상대방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로 서로에 대한

감정을 분석해볼 수 있어요.


1분 투자해서 상대방의 마음을

무료로 알아보세요 🙂


참고문헌
* Eastwick, Paul W., and Eli J. Finkel. “Sex differences in mate preferences revisited: do people know what they initially desire in a romantic partner?.” 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94.2 (2008): 245.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