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헤어질 때 더 아픈 연애의 3가지 특징

어떤 연애는 왜 더 오래 아프고, 더 오래 기억에 남는 걸까요?

277,6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달콤한 연애, 씁쓸한 이별

우리는 많은 연애를 하는만큼

또 많은 이별을 겪어요.


이별을 맞이하는 이유는 모두 다르지만

(참고: 5075명의 데이터를 통해 본 이별)

누구에게나 아프다는 건 똑같죠.


하지만 모든 이별이 아픈 정도가

똑같은 건 아니에요.


어떤 이별은 아파도 조금 지나면

금방 회복이 되는가 하면,


3개월, 6개월이 지나도 계속 아프고

'이러다가 영원히 가는 거 아냐?' 라는

생각을 들게 하는 이별도 있습니다.


어째서 이런 차이가

생기는 걸까요?


원래 특별히 더 아픈

이별이 있는 걸까요?

한번 자세히 알아봅시다.




솔로가 된 커플들

텍사스 대학 심리학과의

제프리 심슨 교수는

이별의 아픔이 큰 연애의 특징을

알아보고 싶었어요.


심슨 교수는 먼저

현재 연애 중인 실험 참가자들을

모집한 후 지금 연애의 다양한 면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죠.

3개월이 지난 후, 심슨 교수는

참가자들에게 다시 연락해

그 사이 이별을 겪은 사람만

다시 추렸습니다


심슨 교수는

솔로가 된 실험 참가자들에게

이별이 얼마나 고통스러웠는지,

또 얼마나 오래 아팠는지 물어보았죠.


그리고는 참가자들이 느낀

이별의 아픔과 먼젓번 설문했던

설문조사의 항목을 비교해서

어떤 연애를 했던 사람들이

이별의 고통을 크게 느꼈는지

분석해보았어요.

과연 제프리 교수는

이 둘의 상관관계를

발견할 수 있었을까요?




더 아픈 연애

이별의 아픔이 큰 연애는

크게 세 가지 특징이 있었어요.


#1. 친밀도가 높았던 커플

먼저 이별을 했을 때

더 힘들어한 사람들은

둘 사이의 친밀도가 높았던

커플이었어요.


사람들은

연인과 자주 시간을 보낼수록,

더 다양한 활동을 할수록,

삶의 태도가 비슷할수록

이별의 고통을 절감했습니다.


#2. 연애를 오래한 커플

두 번째로, 사람들은

연애 기간이 길수록

이별을 더 고통스럽게 느꼈어요.


연애 기간은 친밀도보다도

이별의 고통에 더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3. 더 좋은 이성이 없다고 생각한 사람

세 번째로,

“다른 좋은 이성을 만나기 힘들거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은

남들보다 33%나 더

이별을 고통스럽게 여겼어요.


주변에 전 연인만큼

괜찮은 연애 대상으로

느껴지는 이성이 없었던

경우인 거죠.


이 요소는 세 가지 중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노력한 만큼, 잃은 만큼

심슨 교수는 이 세 가지 요소가

이별의 후폭풍을 만드는 이유를

이렇게 설명합니다.


“이별 후 느끼는 가장 큰 고통은

소소한 일상의 변화에서 찾아와요.”


“특히 사람들은 자신이 알게 모르게

많은 투자를 하고 있던

일상을 잃었을 때

정신적인 충격을 받죠.”


“연인과 누렸던 ‘친밀감’과 ‘오랜 시간’은

이별한 당사자가 끊임 없는 노력으로

만들어 낸 거예요.

그래서 사람들은 이 둘을 잃은 만큼의

고통을 깊게 느끼는 거 랍니다.”


“반면 주변에 연애 대상으로

느껴지는 괜찮은 이성이 있냐

다른 효과를 가져오죠.”


다른 매력적인 이성의 존재

이별의 고통을 크게 덜어주거든요.”

“그 사람은 이별을 경험한 사람이

일상의 변화에서 겪는 고통에

몰입하지 않도록 도와주는

현실적인 자극제

되기 때문이랍니다.”


아하, 그렇군요.


마지막으로 실험 결과를 살펴보던

심슨 교수는 흥미로운 걸

하나 더 발견했어요.


“그러고 보니,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는 달리

연인(외모, 성격, 능력)에 대한 만족도는

이별의 아픔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어요.”

“이건 방금 전 설명에 빗대어 보면

이해할 수 있어요.

연인의 외모, 성격, 능력 등은

연인이 원래 가지고 있는 특징이기 

때문에 딱히 내 노력을 투자해서

유지해야하는 부분은 아니죠.”


“그렇기 때문에 ‘친밀도’나 ‘연애 기간’처럼

잃어버려도 나의 노력이 무산되는 일은 없고,

이별의 고통과도 상관이 없는 거예요.”


신기하죠?




이별 후 폭풍

그렇군요.

그러고보니 왜 이별이 아픈지

진짜 이유를 알것 같아요.


‘좋아하는 사람이 날 떠났어!’

라는 상실감도 있겠지만,


함께 노력해서 쌓아왔던

둘 만의 친밀함, 둘 만의 특별한 일상. . .

이런게 사라졌다는 게

제일 속상한 거죠.


이별을 더 아프게 하는 3가지 이유 중에서

결국 이별 후에 내가 어떻게 할 수 있는 건

3번째 이유 즉,

‘이성으로 느껴지는 다른 사람이 없을 때’

밖에 없습니다.


사랑은 사랑으로 잊는다는 말이

틀린 말은 아닌 셈이죠.

이별하자마자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건 어렵겠지만,

과거에 너무 얽매이지 말고

마음을 비우고 새로운 사람을 만나보세요.


이별 직후에는 그런 사람이

절대 없을 것 같은 생각이 들겠지만

시간이 지나면 어느새 그보다

훨씬 더 좋은 사람이 눈 앞에

나타나있을테니까요.


이별의 아픔을 겪고 있는 모든 분을

연애의 과학이 응원합니다!


 



-
참고문헌
*Simpson, J. A. (1987). The dissolution of romantic relationships: Factors involved in relationship stability and emotional distress. 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53(4), 683.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