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을 때 나타나는 신체 변화

콩깍지에 숨겨진 과학

32,7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글을 여는 글  

알랭 드 보통의 연애소설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특별한 로맨스가 없습니다. 

그저 평범한 남자인 ‘내’가 
평범한 여자인 클로이를 만나 
평범하게 연애하다가 
평범하게 이별하는 이야기죠. 

바로 우리들처럼요. 
남자와 여자가 만나 사랑에 빠지고 
헤어지기까지 겪게 되는 15단계의 과정. 

두번째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넌 내게 완벽해


  


런던행 비행기 안에서 
우연히 클로이를 만나 
곧 그녀를 사랑하게 된 ‘나’. 

대화를 나누면서 그녀를 관찰하던 찰나, 
그녀의 단점 몇 가지가 
눈에 들어오게 됩니다. 

- 문장을 잘 끝맺지 않음 
- 귀걸이가 세련되지 않음 
- 농담이 별로 재미없음 
- 때때로 툴툴거림 

흠… 어쩌죠? 
지금 막 사랑하게 됐는데 
마음이 멀어지기라도 하면...!
   


그건 괜한 걱정이었어요. 
'나'의 반응은 이랬거든요.

"…그래도 그녀는 사랑스러웠다." 

네, 맞습니다. (답정너) 
그녀의 말투가 좀 거슬리든 
패션 센스가 부족하든 
유머 감각이 떨어지든 
그런 단점이 몇 개나 되든

전부 상관없는 거였어요.

 


사랑에 빠진 이 남자에게 
그녀는 이미 완벽하고 
이상적인 여자였거든요.  


내 콩깍지가 뭐 어때서?


사랑하는 사람을 이상화시키기. 
즉, 콩깍지가 단단히 씐 상태. 
사랑에 푹 빠진 
누구에게나 나타나는 모습입니다.


 


심리학 연구에 따르면 
우리는 좋아하는 사람의 
외모를 45%, 성격은 18%나 
더 좋게 평가한다고 해요. 
(Solomon, Brittany C., 2014) 

클로이에게 푹 빠진 ‘나’는 
그녀의 촌스러운 귀걸이를 
실물보다 45% 더 예쁘게 본 셈이죠!

 

그런데 진짜 재미있는 건요. 
클로이가 남들 눈에도 
완벽한 여자로 보이진 않는다는 걸 
‘나' 역시 잘 알고 있다는 거예요.  

심리학자들은 이것이야말로 
콩깍지의 놀라운 힘이라고 말합니다.



상대의 흠 을  두 눈으로 
똑똑히 보고 있으면서도
여전히 그 사람을 사랑하게 만들기 때문이죠.

"그래도 사랑스럽다"고 
당당히 말할 수 있을 만큼요.  


   


사랑의 증거 혹은 조건


짐작컨대, ‘나’는 한동안 
클로이에게서 헤어나오지 못할 겁니다. 

콩깍지에 씐 사람은 상대를 
이상화시키는 바람에 
시간이 가면 갈수록 그 사람을 
점점 더,  오랫동안 사랑하게 되거든요. 
(Sandra L. Murray, 1997) 

그야말로 위대한 콩깍지죠? :)


   


그럼... 사랑에 홀딱 빠진 후엔 
무슨 일이 기다리고 있을까요?  

알랭 드 보통은 사랑에 눈먼 이 남자가 
상대에게 구애하는 모습을 
어떻게 그렸을까요? 

그 이야기는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세번째 페이지에서 이어갈게요. 


p.s. 

콩깍지는 137편의 심리학 논문이 증명한 
<오래 가는 연애의 조건 10> 
최상위에 오르기도 했답니다. 

그렇다고 콩깍지가 모든 걸 담보하진 않아요.  
오래오래 연애하기 위해선 
나머지 9개의 조건도 꼭 필요하죠.  

아래 배너를 누르시면 
바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꼭 한 번 보고 가세요! 
당신의 사랑을 지키는 데 
분명 도움이 될 거예요. :)
참고문헌
*Murray, S. L., & Holmes, J. G. (1997). A leap of faith? Positive illusions in romantic relationships.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Bulletin, 23(6), 586-604.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