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이별한 친구에게 "다 잊어"라고 하면 안 되는 이유

다음 연애는 진짜 잘해야죠

5,6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별은 왜 이렇게 힘들까


미치도록 사랑했던 사람과 
이별하고 나면 
우리는 아래의 네 과정을 거칩니다. 
(Kübler-Ross, 1969)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누구라고 할 것 없이요. 

    
(에이 설마ㅎ 헤어졌을 리 없....ㅠㅠㅠ) 


1 / '부정' 단계 

아직은 이별이 믿기지 않습니다. 
주위 사람한텐 아직 만난다고 뻥칩니다. 

하지만 밤마다 흐걱흐걱... 
눈물샘이 폭발하죠.  


 
(*C*#$*@F@18!!)


2 / '분노' 단계 

슬슬 헤어진 게 실감납니다. 
그리고 그 사람이 미워 죽겠죠... 

친구들을 불러내 
연인 욕하며 밤을 샙니다.  


    
(다시 잘해 보자.. 응?...)


3 / '타협' 단계 

'자니?' 문자를 보내고 
받을 때까지 전화도 계속 걸어봅니다.  

하지만 우리의 전화번호는 
이미 스팸 처리된 상태...  


    
[[[저 빼고 다 나가주세요]]]


4/ '우울' 단계

관계를 모조리 끊고 
혼자 방에 틀어박힙니다. 

심한 경우 우울증도 겪으니
주변에 이런 친구가 있다면 
문자 한 통 넣어 주십쇼...  


이별... 넘나 하기 싫은 것


이렇게 읽기만 해도 
근처에도 가기 싫은 이별ㅠㅠ... 

이런 이별을 다신 안 하고 싶다면 
이별 후에 꼭 하셔야 될 게 있어요. 

’우울’ 단계까지 이르러 
이제 이별이 현실로 받아들여졌다면 
이렇게 생각해 보는 겁니다.


   


힘들겠지만 먼저 
당시의 싸움과 이별 상황을 
다시 떠올려 보세요. 

이 과정을 의도적 반추 
(intentional rumination)라고 합니다.


   

다시 떠오른 기억. 
여전히 상대가 미울 거예요. 

상대가 백번 잘못한 것 같아도 
내게 문제는 없었는지 
상황을 더 악화시킨 행동은 안 했는지 
찾아내셔야 해요.


   


연인이 싸우는 이유는 
사실 다 비슷비슷해요. 
여러분이 싸웠던 그 문제는  
다음 연애에도 반복될 거예요. 

똑같은 상황에 처했을 때 
어떻게 행동할 것인지 
꼼꼼히 계획을 세워보세요. 

2번과 3번 과정은 문제중심대처  
(problem-focused coping) 라고 합니다.

   

다음 연애는 진짜 잘할 거야


정리하면, 
헤어졌다고 해서 문제 상황들을 
기억에서 완전히 지우는 게 아니라 
힘들더라도, 화나더라도 
꼭꼭 곱씹어 보는 거예요. 

내가 저지른 잘못은 
다신 하지 않기로 꼭 다짐하시고요. 

이 과정을 차분히 거치면 
실제로 다음 번에 
더 좋은 연애를 할 수 있거든요. 
(Schaefer, 1998) 

이별은 슬프고 힘들지만 
이렇게 우리를 한 뼘 더 성장시키기도 합니다. 

 

중요한 건 이별을 극복하며 
더 괜찮은 사람이 되겠다는 의지! 

이것만 있다면 
여러분의 다음 연애는 
분명 더 좋아질 거예요. 

끝으로 가이드 북 하나를 
선물해 드릴 건데요. 
하버포드 벤자민 르 교수님이 정리한
<오래 가는 연애의 조건>입니다. 

이것까지 예습하셔서 
더 이상 가슴 아픈 이별 겪지 마시기를! 

무료 가이드 북이니까요. 
 꼭 한 번씩 읽고 가세요 :)   
참고문헌
*김은미, 이종연 <연인과의 이별을 경험한 대학생의 애착과 자아탄력성이 이별 후 성장에 미치는 영향>, 상담학연구, 2015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