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싫은 사람을 뿌리치지 못하는 이유

상대방을 외면하지 못해 마음에 안 드는 사람과 데이트를 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꼭 읽어봐야할 글

52,0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왜 끝내질 못하니

오랜만에 소개팅에 나간 당신.
‘딱 네 이상형이야’라는
친구에 말에 부푼 기대를 안고
소개팅에 나갔건만,

막상 나가보니 당신의 이상형과는
달라도 너무 다른 사람이었어요.
이상형은 커녕 오히려
정반대라는 말이 더 적절해보였죠.

당장이라도 자리를 박차고 나가
친구를 찾아가 멱살을 잡고 싶었지만
정작 상대방은 당신을 마음에
들어하는 눈치였어요.
당신은 얘기하면 할수록
아닌 것 같다는 확신이 드는데 말이죠.

집에 가는 길에 그 사람에게 온 카톡.
“ㅇㅇ씨 오늘 재밌었어요^^
다음에 XX(주선자 이름)이랑
같이 맛있는 거 먹으러 가요~”

맘 같아서는 단칼에 잘라버리고 싶지만
왠지 모르게 당신은
“네^^ 다음에 같이 봐요”라고
답해버립니다.

혹시 당신도 위와 유사한 상황에서
거절하지 못하고 2번째, 3번째..
n번째 만남을 이어간 적이 있나요?

그렇다면 당신은 오늘 이 글을
끝까지 정독하셔야 합니다.



연락처 좀…

토론토 대학 심리학과의
사만다 조엘 박사는
마음에 안드는 상대방을
거절하는 패턴에 대해
재미있는 연구를 진행했어요.

조엘 박사는 실험을 위해
싱글 대학생 99명을 모집한 후
각자 자신의 이상형을
구체적으로 적게끔 했죠.

그리고 그걸 토대로 참가자에게
한 이성에 대한 프로필을 보여줬습니다.

하지만 그 이성의 프로필은
일부러 참가자들이 적은 이상형과는
정반대가 되도록 조작된 것이었어요.
당연히 마음에 안 드는
사람일수 밖에 없었죠.
(나쁜 박사님..)

조엘 박사는 소개를 받은
실험 참가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눴습니다.

A 그룹에겐 상대방에게
데이트 신청을 받는 상황을
상상해보라고 했고,

B 그룹에겐 상대방이 당신과의
데이트를 원하며 지금 근처에서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어요.

그리고는 두 그룹에 똑같이 질문했어요.
“상대방에게 연락처를 알려주실래요?”

신기하게도 단지 주어진
상황만 달라졌을 뿐인데,
상상만 한 그룹에 비해
주변에서 상대방이 기다리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그룹은
무려 1.6배가 넘게
연락처를 알려주겠다고 답했어요.

아니, 분명히 마음에 안드는 사람인데
74%의 사람들이 연락처를
알려주겠다고 한다니
이게 무슨 영문일까요?



말은 쉽지

사실 A그룹이나 B그룹이나
마음에 안 드는 상대방을
거절하고 싶은 마음은
똑같았을 거예요.

문제는, 거절이라는 게
마음처럼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 거죠.

그냥 상상만 했을 때
분명히 나의 선호에 따라
마음에 안 드는 상대방에게
연락처를 절대 안 줄거라고
생각하지만,

막상 그 일이 실제로 닥쳐서
상대방이 지금 나를
기다리고 있다고 하면,
상대방을 실망시키기 싫은 마음
나쁜 사람이 되기 싫은 마음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연락처를 알려줘버리는 거예요.

(B그룹과 A그룹 차이에
해당하는 28%가 바로
이런 사람들이겠네요)

더 재밌는 건 자기 의지가 아니라
미안함 때문에 연락처를 알려준
사람들의 사고 방식입니다.

이 사람들에게
“분명 이상형과 다른 사람인데
왜 연락처를 알려줬죠?” 라고
물어봤더니,
“그렇긴한데 그래도 이런 점은
장점이 있는 것 같기도 해서요” 라고
답했습니다.

이 사람들이 거절 못한 이유는
분명히 미안함이었지만
스스로는 그 이유가 아니라
뭔가 장점이 있다는 이유 때문에
연락처를 알려줬다고
자기 합리화를 하는 거죠.

가슴 속 아주 깊은 곳에서는
분명 상대방이 내가 원하는
연인이 아니라는 확신히 있음에도
그 사실을 애써 외면하고
쉬운 선택을 해버리는 거예요.





상상의 나래를 펴세요

소개팅에서 만난 사람이 싫으면
애프터가 들어와도
단칼에 자르는 단호박이 있고,
마음이 여려서 거절을 미루며
몇 달씩 만나는 우유부단 타입이 있어요.
지금 당신은 어느 쪽인가요?

당신이 후자에 속한 사람이라면
조엘 박사의 실험처럼
상상을 동원해서
자신의 진심을 확인해보세요.

내가 상대방을 알기 전이라고
가정하고 내가 싫어하는
상대의 특성을 미리 들었다고
상상해보는 거죠.

만약,
‘만나기 전이었다면 굳이 이 사람을
만나러 가지 않았을텐데’ 라는
생각이 든다면 지금이라도
현명한 선택을 내릴 때입니다.

당신은 상대방에게 상처주기 싫어서
배려하는 거라 생각하겠지만,
실상은 당신이야말로
나쁜 사람이 되기 싫어서
상대방의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케하는 이기적인 사람
일 수도 있으니까요.

-
참고문헌
* Joel, S., Teper, R., & MacDonald, G. (2014). People overestimate their willingness to reject potential romantic partners by overlooking their concern for others. Psychological Science, 25, 2233-2240.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