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1,500원도 칼같이 더치하는 남자친구.. 어떡하죠?

이 문제를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연애의과학 에디터들의 답변을 들어봅시다.

32,0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 )
연애의 과학의 도움을 자주 받는
20살 여자 영주(가명)입니다!

요즘 남자친구 때문에 고민이 많고
과연 이 연애를 계속 유지할 수 있을까 싶어서
이렇게 고민을 남겨 보아요ㅠ



[‘사랑해’라는 말은

자주 하지만…]


저희는 동갑내기 씨씨입니다.
씨씨여서 그런지 매일매일 봐요.
처음에는 매일 봐도 너무 좋고 그랬죠.

그런데 요즘은
저를 별로 챙겨주지 않는 듯한…
싸한 느낌 때문에 많이 힘들어요 ㅠ ㅠ
남자친구는 ‘사랑해’라는 말도 자주 하고
저를 좋아하는 거 같긴 해요!
그런데 자신의 감정만
밀어 붙이는(?) 느낌이에요.

제가 옆에서 술을 많이 마시고
친구들이 얘 좀 챙기라고 말해도
옆에서 멀뚱멀뚱 아무 생각이 없어요.
"00아 여친 좀 챙겨”라는
소리를 어딜가서나 들어요.
“00아 여친이랑 좋은 데 좀 가라” 는 말도
하루에 한 번 씩 꼭 듣죠…ㅎ

데이트를 할 때도
자기는 맛집 같은 거 잘 모른다고
처음부터 끝까지 거의 제가 짜요….
맛집부터 밥 먹고 뭐 할 건지 전부 다요.

한번은 너무 나만 찾는 것 같다고 했더니
미안하다면서 기껏 하는 말
“여자애들이 그런 거 더 잘 알지 않냐”예요…
어이가 없습니다.
말을 해도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 거 같아요.




[나한테 1,500원

쓰는 것도 아깝니?]


아무래도 학생이다 보니 더치페이를 해요.

항상 제 카드를 긁고
애인이 보내주는 식인데요.

밥 먹고 또 5천 원 정도 더 쓸 일이 생기면
2,500원 정도를 더 달라고 하는 것도 웃겨서
그냥 제가 말없이 내곤 합니다.

실제로 데이트할 때도
매번 제가 만 원 안쪽으로 더 부담하고요.

근데 얘는 항상
자신이 좀 더 부담하는 일이 생기면
저한테 “영주가 커피 한 잔 사주세요ㅠ”
이런 식으로 말해요.
며칠 전에 남친이 어쩌다 1,500원 더 냈는데
또 커피 사달라 그러더라고요…ㅎ

1,500원도 나누어 낼 정도로
저한테 돈 쓰기 아까운 건지 뭔지
  어이가 없어요…
이런 사소한 거에 화내기도 그렇고…

진짜 너무 속상해요.
저한테 한 푼도 안 쓰는 느낌이고ㅜ
매번 칼같은 더치를 원하는거 같아요ㅠ
저는 얘한테 생일선물도 해주고
커플티 같은 것도 맞추자고 해서 찾아보고
핸드폰 케이스도 커플로 찾아보고…
근데 또 제가 검색하니까 제가 사주고 그래요 ㅠㅠ

사귄 지 꽤 됐는데..
저는 그 흔한 선물 하나 받은 게 없네요..ㅎㅎ




[이제 정말 못 참겠어요.

그만둬야 할까요?]


평소에 카톡도
매번 ‘ㅋㅋㅋㅋ’이것만 보내요.

그럴 때마다 할 얘기가 없어서
카톡을 그만 보내는데
그러면 뭐하고 있었냐고 물어보고
이후엔 또 저만 얘기하고 그래요.

카톡이 너무 성의 없지 않냐고 말해도
“미안해ㅠ 고칠게 사랑해ㅎ”라고
말하는데 안 변해요.ㅎㅎ

저도 제 생활이 힘들어서
힘들 때 기댈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한데
저만 그애에게 기댈 수 있는 사람인 것 같아요.

지금까지는 참아보기도 하고,
말도 해보고, 내가 노력해서
맞춰보려고 하기도 하는데
이제 제가 너무 힘들어요.

그만두어야 맞는걸까요?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요ㅠ
둘다 첫 연애라 잘 모르겠어요ㅠㅠ
도와주세요!!



에디터 구슬의 한 마디



“이 상태라면 반드시

헤어질 겁니다”


영주님이 서운함을 느껴 얘기해도
남자친구는 그저 미안하다,
사랑한다는 말로 어물쩍 넘기려 하네요.

두 사람 사이의 문제를 마주하지 않고
몇 마디 말로 회피해버리면
두 분은 분명히, 반드시 헤어집니다.

제대로 한 번만 더 얘기해보세요.

영주님이 술에 취해도 별 반응 없고,
데이트 코스도 전혀 신경 안 쓰고,
1,500원까지 칼같이 더치하고,
싸구려 선물 하나 사주지 않는
남자친구의 행동들을요.

그건 단순히 돈을 안 쓰고,
영주님에게 무심하기 때문에
문제가 되는 게 아니에요.

“남자친구가 영주님을
정말 소중히 여기고 사랑하는지
확신할 수 없어서” 문제죠.

진지하게 얘기해도
또 대충 넘기려 한다면
이별도 고려해보세요.
사람은 쉽게 안 바뀝니다.



에디터 박구원의 한 마디



“오래 갈 수 없는

연애입니다”


영주님은 연애를 하면서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당하고
있는 것 같아요.
그것도 심각하게요.

연애는 둘이 하는 건데,
아무리 사랑한대도 
영주님 혼자
남자친구분의 편의를 
맞춰주는
연애를 하면 힘들 수밖에 없습니다.

무게중심이 기울어진 연애는
오래 가기 힘듭니다.

특히 영주님은 연인을 위해 
희생하면서
부정적인 감정을 
많이 느끼고 있어요.

부정적인 감정을 느낄 때
그 감정을 애인에게 표현하지 못하면
갈등의 골은 깊어집니다.
상대방이 영주님의 희생을 알아주고
부정적인 감정 표현을 받아 준다면
영주님의 마음의 짐은
좀 더 가벼워질 거예요.

하지만 지금 남자친구분은
노력을 할 기미조차 보이지 않아
제가 다 속상합니다.

지금 상태라면 앞으로도
행복한 관계를 만들어 가기는
어려울 것 같아요.



에디터 김관유의 한 마디



“기댈 수 있는 사람을

만나세요”


연인에게 기대고 싶은 마음은
자연스러운 심리입니다.

심지어 큰 장점도 있어요.
든든한 애인이 있다면,
나쁜 일을 잘 견디고
더 독립적인 사람이 될 수 있다
연구결과도 있거든요.

물론 상대에게 의지하기 위해서
연애를 하는 것은 아니에요.
어느 정도는 직접 각자의 삶을
관리할 필요도 있죠.

하지만 영주님은
남자친구에게 조금도 의지할 수 없어
지금처럼 힘든 것 같아요.
영주님이 너무 힘들다면
그만두는 게 맞을지도 모릅니다.

지금 영주님에겐
서로에게 의지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 필요한 것 같거든요.

든든한 사람을 만나
더 행복한 사랑을 하게 되시길 바랍니다.
지금대로라면 삶은 삶대로,
연애는 연애대로 힘들어질 거예요.



에디터 최지윤의 한 마디



“그 사람이

달라지지 않는다면”


“미안해“, “고칠게“ 라고 하는 걸 보면
남자친구도 자신의 잘못을
분명히 알고 있어요.

하지만 습관적으로
사과만 할 뿐이고,
영주님은 계속 용서하기만 하네요.

이건 절대 바람직한
연인의 모습이 아닙니다.

특히 영주님에게
안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죠.

애인을 용서하고서도
자신이 배려받지 못한다는
느낌을 받으면
자존감까지 낮아지거든요.
영주님이 그를 배려하는 만큼
남자친구도 영주님을
배려하고  신경 써줘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지금처럼 영주님이
힘들어한다면 더더욱요.

만약 남자친구가
끝까지 방관한다면 ,
과연 그 연애를 이어가도 좋을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시길 바랄게요 .

P.S. 연인이 당신을 진짜 사랑하는지
확신할 수 없다면,
직접 확인해보는 것도 방법 입니다.

<카톡으로 보는 속마음>
두 사람이 주고받은 카톡 대화의
미묘한 변화들을 찾아내,
애인의 속마음을 정확하게 알려줍니다.

실제 대화형 인공지능 개발에 사용되는
기계학습 및 자연어 처리기술로
소름돋는 정확도를 자랑하죠.

(참고로 분석 결과,
애정도가 70점 미만이라면
사랑이 아니라 볼 수 있습니다.ㅠㅠ)

두 분의 애정도와 친밀도는
얼마나 될까요?


P.S.2

여러분, 혼자만 아파하지 마세요.
친구들에게조차 말할 수 없는 연애 얘기겠지만,
저희가 도와드릴게요.

고민 사연은
gomin@scienceoflove.co.kr 으로  보내주세요!
고민을 전부 답변해드리지 못해 죄송해요...T^T

(이미지를 클릭!)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