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OO을 믿는 사람은 연애하기 힘들다?

여러분은 양말 한 짝이 아니에요

14,7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내 님을 찾아


제 친구 A는 제대로 된 연애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습니다.

오늘도 푸념만 늘어놓지 뭐예요.


“이번 소개팅남도 정말 별로였어.

내 소울메이트는 대체 어디 있는 걸까?”


죽 쑨 표정을 짓더니 글쎄,

이런 말을 덧붙이더라구요.


“야, 70억 인구의 절반 중

내 맘에 쏙 드는 사람이 하나 없을까?

진짜 나를 사랑해주고 이해해주는

한 사람 정도는 존재하지 않을까?”

헉, 만약 여러분이 A처럼 생각하고

비슷한 문제로 연애를 못하고 있다면,

오늘 글을 꼭 끝까지 읽어주세요.


“운명론적 믿음”(romantic beliefs)

이라는 심각한 병에 걸린 거니까요!



찾고 말 거야 True Love⭐️


“운명론적 믿음”이란,

말 그대로 운명적인 사랑이

가능하다는 믿음이에요.


마치 로맨스 영화의 주인공처럼

첫눈에 반해 오래오래 행복하고

낭만적인 연애를 하길 꿈꾸죠.


하지만 꿈이 너무 크면, 이루기도 어려운 법!


챔프맨 대학의 베로니카 헨프너 교수는

“운명론적 믿음”이라는 병이

어떻게 연애를 못하게 막는지 알아봤어요.


먼저 교수는 250명의 실험 참가자들에게

이성의 프로필들을 보여주고,

얼마나 매력적인지 물어보았습니다.

그랬더니 유독 로맨틱한 사람의 프로필을 보면

눈이 뒤집혀서 25%나 더

높은 점수를 준 사람들이 있었어요.

바로 “운명론적 믿음”에 빠진 사람들이었죠.

이들은 로맨틱한 연애에 대한 기대가

남달리 높았습니다.


그들은 애인이 다음과 같은 특징을

가지면 좋겠다고 입을 모아 말했어요.


친절하고 따뜻한 애인을 만나고 싶어요.

저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희생할 수 있을 정도로

저를 사랑해주는 사람이요.”


“저의 모든 걸 이해해주는 사람을 만나고 싶어요.

진정한 사랑이라면 저도 그 사람을

완벽하게 이해할 수 있을 거예요.”


“아, 당연히 현실적인 조건도 무시할 수 없죠.

음… 기왕이면 직업도 좋고,

능력 있는 사람이면 좋겠어요.”


“주변 사람들과도 잘 지내고,

성격도 싹싹하면 좋겠네요.

이런 사람을 보면 제가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지 않을까요?


헉, 이런 사람이 정말 세상에 존재할까요?


A양이 연애를 못하는 이유,

알 것 같지 않나요?



사랑은 현실, 연애도 현실


냉정하게 실제 우리의 삶을 관찰한

연구 결과를 살펴 봅시다.


아무리 연애 초 불타오르던 커플도

갈등 해결 능력이 없으면

6개월 이상 사귀기 어렵고,

(참고: 사랑만으로는 6개월 이상 사귈 수 없다?)


매력적으로 느껴지던 성격도

이별 사유가 되는 게

현실에서의 연애인 걸요.

(참고: 처음엔 매력적이지만 금방 싫증나는 성격)


거기에 성격, 집안, 능력까지

좋은 사람이 넝쿨째 굴러오길 바라는 건

어떤 도둑 심보인 거죠?


이렇게 기대가 크다보면

제대로 된 연애를 시작하기 힘듭니다.


만약 이게 당신의 이야기 같다면,

운명론적 사랑에서 벗어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생각을 하는 연습이 필요해요.



1) 처음부터 뜨겁지 않아도 사랑이다.


첫눈에 반하는 완벽한 사랑은 흔치 않아요.

천천히 알아가고 친해져 가는 것부터

시작해도 늦지 않아요.


그 사람에게서 이성적인 매력이

조금 모자라더라도,

벽을 너무 빨리 치거나 단정짓지 마세요.

열길 물 속 알아도 한 길 사람 속 모른다잖아요.


(참고: 첫눈에 반한 사랑보다 더 뜨거운 감정이 있다고?)


당신은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좀 더 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2) 처음부터 다 맞는 사람을 만나려 하지 마라.


나에게 완벽히 꼭 맞는 사람은 존재하지 않아요.

이성을 만날 때 무엇을 포기할 수 없는지

우선순위를 매겨보세요.


(참고: 이상형에 가까운 사람 찾는 방법)


나머진 과감히 포기하셔도 좋습니다.

저같은 경우엔 ‘종교’가 제일 중요했기 때문에,

‘음악 취향이 같은 것’을 포기했어요.


그런데 신기하게도 만나다보니 음악 취향도

비슷해지더라구요.


서로 닮아가고 맞춰가는 게 연애에요.

여러분은 양말 한 짝이 아니에요.

똑같이 생긴 사람을 처음부터 찾으려 하면

연애를 시작하기는 정말 어려워질 겁니다.



P.S


나의 이상형에 우선순위를 매기는게 어렵다면,

연애의 과학에서 직접 만든

‘눈높이 테스트’를 해보세요!

참고문헌
* Hefner, V., & Kahn, J. (2014). An experiment investigating the links among online dating profile attractiveness, ideal endorsement, and romantic media. Computers in Human Behavior, 37, 9-17.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