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밝은 곳 vs 어두운 곳, 소개팅에 적합한 자리는?

창가라고 다 좋은 건 아니라는 거!

2,7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분위기 좋은 곳


오랜만에 소개팅을 나온 H군!

햇볕도 밝고 날씨도 좋네요.


거리에서 만난 둘은  이제 막

분위기 좋은 카페에 들어왔는데요. 

오호! 자리 옵션이 여러 곳이군요.


자, 여기서 문제!

H군은 어디에 앉아야

‘최선의 선택’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여러분도 맞춰보세요!


.

.

.


스웨덴 룬드 대학의 인체공학 전문가

리카르드 쿨레르 박사에 따르면

H군이 앉아야 할 자리는.. 바로 2번!


흠, 근데 소개팅은

좀 어둑어둑한 데서 해야

분위기도 좋고 잘 풀린다는 이야길

들어본 것 같은데…


어떻게 된 걸까요?

왜 2번에 앉아야 하는 거죠?



기분이 어때요?


이는 빛과 색채가

사람의 심리에 끼치는 영향 때문입니다.


쿨레르 박사는

‘햇빛이 드는 창문과

앉은 자리와의 거리’가

사람의 기분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는데요.


햇빛이 잘 드는 아주 맑은 날,

실험자들을 카페에 데려가

거리 별 네 종류

1. 창문가 바로 옆

2. 창가에서 2-5m 정도 떨어진 곳

3. 창가에서 5-10m 정도 떨어진 약간 어두운 곳

4. 창가에서 10m 이상 떨어진 아주 어두운 곳

의 자리에  나눠 앉게 한 다음,


기분이나 심리상태가

어떻게 변하는지 자세하게 측정했죠.


그랬더니 2번,

‘적당히 밝은 곳'에 앉았던 참가자들이

가장 ‘좋은 심리 상태’를 보여줬다고 해요.


훨씬 너그럽고 긍정적으로 변했죠.

반대로 3, 4번처럼 어두운 곳으로 갈수록

참가자의 기분은 푸욱 가라앉아 버렸어요.


우리 상식과는 반대로

좀 밝은 곳에서 소개팅할 수록

상대가 내게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기 쉽다는 얘기인 거예요.



투 머치 주의!


빛이 사람의 심리에 끼치는 영향은

실제 그 ‘밝기’와 비슷하다고 해요.


밝은 빛 아래에선

사람의 마음이 밝아지고

어두운 곳에서는

마음도 어두워진다는 거죠.

더 어두운 자리로 갈수록

센치한 느낌은 살릴 수 있을 거예요.


하지만 좀 더 밝고 up! 되어야 할

‘소개팅’에는 조금 적합하지 않겠죠?


참! 꼭 주의해야 할 점도 하나 있습니다.


너무 밝은 햇빛이 쏟아지는 창가 바로 옆,

그러니까 너—무 밝은 곳은

오히려 역효과를 낸다는 거예요.

(Kuller & Mikellides 1993)


사람이 오히려 소극적이고 조심스러운

심리상태로 바뀌게 된다고..!


이는 너무 밝은 탓에

과할 정도로 쨍하게 빛나는 여러 색채가

사람에게 위압감을 주는 탓이에요.

이 또한 소개팅엔 좋지 않은 상태인 거죠.


자, 이제 소개팅 상대와 카페에 가면

어디에 앉아야 할지 조금은 아시겠죠?


이런 작은 팁들을 모으고 모아

여러분의 솔로생활을 끝내드리는 그날까지,

앞으로도 좋은 심리학 팁들을 전해드릴게요.

참고문헌
* Küller, Rikard, et al. "The impact of light and colour on psychological mood: a cross-cultural study of indoor work environments." Ergonomics 49.14 (2006): 1496-1507.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