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변태야!"라고 말한 썸녀가 날 좋아하고 있을 확률은..?

77,131명의 카톡 대화 분석으로 알아봅시다! :)

2,9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늘의 질문


좋아하는 사람한테는
어떤 을 많이 쓸까요?

분석 대상:
썸 타는 77,131명의 카톡 대화

분석 결과:
사람들이 가장 즐겨 쓰는
애정 어린 욕설(?)은
"바보 (바보야, 바부야) "
"멍청이 (멍충이, 멍총이) "였어요.


애정도가 높아질수록,
"바보야" "멍청아"라고
말하는 횟수도 늘어났어요.

"이것도 몰라? 바부야~"
"ㅋㅋㅋ멍충이ㅋㅋㅋ"

참 친근한 표현인데요,

확실히 관심이 없는 사람보다는
좋아하는 사람에게 자주 쓸 것 같네요! :)


파란색 그래프를 보세요!

"이 자식(이 녀석)"
사람들이  잘 쓰지 않는 표현 이지만,
애정도와 뚜렷한 관련이 있었어요.

하지만 상대방이
나에게 "이새끼"라고 했다면...
(빨간색 그래프)

그걸 애정표현이라고
확신하기는 좀 어려워 보입니다.  하하..
(상대방이 아주 츤데레거나..ㅎ)


우와! 관심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차이가 크게 나죠?

"변태"상대방을 좋아할수록
많이 쓰는 대표적인 표현입니다.

분위기가 야릇해질 때
자연스럽게 웃으면서 넘기기도 좋고,

썸남이 예쁜 연예인 얘기를 하면
"헐ㅋㅋㅋㅋ 변태!!"라며
애교스럽게 싫은 티를 낼 수도 있죠.

관심 없는 사람에게는
그 사람이 진짜 변태;; 가 아닌 이상
잘 안 쓰게 되는 말이랄까요..? 후후




카톡 대화 직접 분석해보기


지금 좋아하는 사람이
어떻게 카톡을 하는지
직접 분석해보고 싶다면
<카톡으로 보는 속마음>을 해보세요!

상대방과  주고받은 카톡을 쏙 넣으면,
이렇게 감정 분석 결과가 뙇!

"나 좋아해?"라고 대놓고
물어보는 경우를 빼면,
관심 있는 사람의 마음을 알아보는
거의 유일한 방법입니다.

과연  당신과 그 사람의 애정도는 몇 점일까요?

아래 배너를 눌러 지금 바로 해보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