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연애의 과학

OO 냄새를 맡으면 스트레스가 풀린다?

신박한 스트레스 해소법.

20,0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남자친구의 냄새를 맡는 게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96명의 여성들을 모집해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서

애인의 셔츠와 낯선 사람의 셔츠를

냄새 맡게 했어요.

두 개는 서로 구분이 안 가는 흰 셔츠였죠.


그 결과 참가자들은 애인의 체취를 맡았을 때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낮아졌어요.


다른 이성의 냄새를 맡았을 땐

오히려 코르티솔 수치가 올라갔죠.


바로 푸르스트 효과(Proust Effect) 때문인데요.


어떤 냄새를 맡으면

냄새와 관련된 기억이 자극될 뿐 아니라

당시의 감정까지 되살아납니다.


후각 세포는 감정과 기억을 담당하는

뇌의 부위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죠.


바로 이 효과 때문에 애인의 냄새를 맡으면

따뜻한 감정, 좋은 기억들이 생각나서

자연스럽게 안정을 취하게 되는 거예요.


스트레스 받을 때 킁킁거릴 남자친구 티셔츠,

한 장씩 챙겨 놓으면 어떨까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