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러시아, 텔레그램 금지 2년 만에 해제

3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러시아 통신 규제당국이 18일(현지시간) "검찰과 협의에 따라 텔레그램 메신저에 대한 접근 제한 명령을 철회한다"라고 발표했다.

러시아 규제당국은 텔레그램을 만든 러시아 출신 개발자 파벨 두로프가 극단주의 세력에 대항하기 위해 러시아 정부의 테러 방지 노력에 협력할 준비가 돼있기 때문에 금지를 풀었다고 전했다.


러시아 통신 규제 당국은 2018년 4월 법원 명령에 따라 텔레그램 서비스를 차단했다. 2017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일어난 지하철 폭탄 테러 사건 배후로 지목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IS) 테러리스트가 텔레그램을 활동 창구로 사용했다는 것이 이유였다.


러시아 정부는 당시 텔레그램 측에 메시지를 풀 수 있는 앱의 암호화 코드(키)를 넘겨달라고 요구했다. 러시아 테러방지법에 따라 통신서비스 제공업체는 러시아 당국에 모든 사용자 메시지를 해독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해야 했다. 하지만 텔레그램은 비밀채팅은 암호화돼 데이터를 저장하지 않으며, 정부 명령이 사용자 개인정보를 침해한다면서 거부했다.

파벨 두로프 텔레그램 설립자

파벨 두로프는 "프라이버시는 팔 수 없으며 인권은 두려움이나 탐욕으로 인해 타협해선 안 되는 것"이라며, 앱을 사용하는 테러리스트나 극단주의자는 자체적으로 단속하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14년부터 러시아 밖으로 자발적인 망명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2018년 4월 이후 텔레그램은 차단됐지만, 러시아 전역에서 메신저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계속 늘어났다. 러시아 인터넷서비스제공업체(ISP)가 아마존과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무려 1580만개의 IP를 차단하는 일이 벌어졌고, 이런 무차별 차단은 오히려 러시아 기업에 서비스에 악영향을 미쳤다. 러시아 정부는 사용자가 텔레그램을 쓰기 위해 이용하는 VPN 서비스를 차단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지만, 이는 대부분 효과가 없거나 비효율적이었다는 진단이다.

심지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되자 러시아 보건당국과 외무부 등이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기 위해 텔레그램을 사용하기도 했다. 2013년에 서비스를 시작한 텔레그램은 현재 러시아 인구의 20%인 3000만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는 차단 전보다 3배나 증가한 숫자다. 또 전 세계적으로 지난 2년 동안 사용자가 두 배 증가, 월간 활성 사용자가 4억명에 달한다.


이달 초 두로프 측 대변인은 러시아 당국이 사용자가 더 안정적으로 서비스에 접속할 수 있도록 금지령을 해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회사가 텔레그램 서비스에서 극단주의 관련 콘텐츠를 탐지하고 삭제하는 솔루션을 개선했다고 덧붙였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명희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