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빠르게 메모하는 스마트한 방법

3,0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빠르게 무언가 받아 적어야 할 때 어떻게 하는가. 가령 전화번호를 안내받았을 때, 눈앞에 메모할 수 있는 종이가 있으면 좋지만 그렇지 못할 땐 외워야 되는지 난감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볼펜이 있다면 일단 손등에다 적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스마트폰에 스마트워치까지 쓰는 지금, 그렇게 '스마트'한 방법이 아닌 것은 분명하다.


독일 라이프니츠 하노버 대학교 연구팀은 메모를 하는 스마트한 방법을 개발했다. '워치 마이 페인팅(Watch my painting)'으로 불리는 이 기술 콘셉트는 스마트워치를 찬 손을 작은 메모지로 만들어 준다. 손등에 글씨를 쓰면 이를 자동으로 인식하는 것이다.

연구팀은 펜에 잉크 대신 둥근 자석과 센서를 부착했다. 이를 활용해 사용자가 손등에 그림을 그리거나 글자를 쓰면 스마트워치는 자동으로 이를 인식한다. 직관적으로 아날로그를 디지털로 바꾼다. 사용자는 펜으로 그림을 그리는 것뿐 아니라 그리기 도구를 불러내고 색상을 바꾸는 조작은 물론, 확대와 축소 등을 할 수 있다.

연구 논문에 따르면 이 펜에는 로봇공학에 쓰이는 6 자유도(6 DoF) 관성 측정 장치와, 터치 센서 등이 장착돼 있다. 펜으로 손등 위치를 읽어내는 오차는 6% 정도로 손가락보다 훨씬 정확했다. 펜뿐 아니라 스마트워치에 내장된 자기장 센서를 결합해 감지하기 때문이다.

업계는 이 기술이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 응용될 것으로 기대한다. 지금과 같은 형태로 그림을 그리거나 필기를 인식하는 것이 가장 기본이다. 광학적 문자 판독장치(OCR) 기술과 결합하면 손등에서 톡을 보내는 것도 가능하다. 스마트폰을 떠나 보다 진보된 웨어러블 기기를 만드는데 쓰일 전망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