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구글 픽셀 카메라 부서에 무슨 일이?

1,2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구글이 직접 만드는 스마트폰 '픽셀'은 세계적으로 점유율이 많이 높은 편은 아니다. 국내 시장에는 공식 출시되지도 않는 제품이다. 하지만 직구로 구해서 쓰는 사람까지 있을 정도로 팬층은 탄탄하다. 무슨 이유일까.

픽셀 4 시리즈

아이폰이나 갤럭시 사이에서 픽셀이 사랑받는 이유는 다양하다. 아마 가장 많은 사람이 공감하는 장점은 바로 카메라일 것이다. 카메라 소프트웨어 기술은 역시 구글이라는 칭찬을 받을 정도로 경쟁작을 앞섰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변수가 생겼다. 그 카메라 기술 개발의 중심에 있던 엔지니어가 돌연 퇴사했기 때문이다.

마크 르보이

나인투파이브구글 등 외신은 마크 르보이 수석 픽셀 카메라 엔지니어가 최근 구글을 퇴사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2014년 구글에 합류한 뒤 픽셀 개발 팀을 이끈 가장 주요한 엔지니어다. 픽셀에 적용된 HDR 플러스, 인물사진 모드, 저조도 촬영 설정인 나이트 사이트 등 소프트웨어 사진 기술 개발을 주도했다. 이 때문에 업계는 르보이 수석 엔지니어의 퇴사에 주목을 받고 있다. 픽셀의 가장 큰 특징인 카메라 기술을 담당이었기 때문에 픽셀 개발에 변화가 생겼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릭 오스테로

일각에서는 그의 퇴사가 픽셀 4 시리즈 론칭 이후 릭 오스테로 구글 하드웨어 수장과의 충돌 때문이란 분석도 나온다. 픽셀 4가 지난해 10월 론칭하기 전 열린 구글 회의에서 오스테로는 신제품의 배터리 사용 시간에 대해 불만을 표출하며 의견 충돌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픽셀 4 시리즈는 구글의 장점이었던 카메라 소프트웨어 부분에서도 경쟁작에 많이 따라잡혔다는 평가도 받았다. 저조도 촬영 기능이 강조됐음에도 이후 아이폰 11 시리즈에 적용된 야간 모드 기술과 비교된 바 있다. 픽셀 4 시리즈 판매 역시 상대적으로 부진해 구글 하드웨어 판매가 줄어든 것으로 전해진다.

구글 픽셀 4A로 추정되는 가상 렌더링 이미지

구글은 다음 달 보급형 스마트폰 모델인 픽셀 4A 출시를 준비 중이다. 5.81인치 펀치 홀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스냅드래곤 730 프로세서와 6GB 램을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후면 카메라는 1220만 카메라와 800만 화소 전면 카메라가 들어갈 예정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