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페이스북 내 위치 정보까지 활용...'코로나 퇴치' IT기업 총동원

9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국 정부가 테크 기업들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퇴치를 위한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 수집된 위치 정보를 활용하는 것도 검토 중이어서 화제다.

워싱턴포스트 등 주요 외신은 미국 정부가 구글과 페이스북 등 IT 기업이 수집하고 있는 스마트폰 위치 정보를 활용하길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50개 주 전역에 퍼진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한 방안 중 하나다.

정부는 스마트폰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코로나19의 바이러스 유포를 분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바이러스가 어디로 퍼지고 앞으로의 전망은 어떻게 될지 시민의 동선 패턴을 분석하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IT 기업과 하버드 대학 등 산학을 막론한 업계 관계자로 구성된 코로나19 관련 태스크포스 팀을 운영 중이다. 위치 정보 활용 전략도 이 회의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 관계자는 코로나19 모델링 과정에 주요한 단서를 찾기 위해 수집된 익명 정보를 활용하는데 테크 기업들의 지원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은 과거 관련 통계를 연구자들에게 제공한 적이 있고 이 정보가 바이러스 전파지 등을 예측하는 결정적인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익명의 위치 정보 등을 활용할 것이란 정보에도 시장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세부 사항을 공유하는 부분에서 사생활 침해도 염려된다는 것이다. 미국은 지난 2001년 9.11테러 이후 애국법이 발의돼 수백만 명의 미국민의 통신기록이 아무도 모르게 수집된 것이 드러난 바 있다.

우리나라는 확진자를 대상으로 동선 파악을 위해 스마트폰 위치 기록을 활용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확인한 상세 동선 등을 공개하며 지역사회에 바이러스 확산 주의를 주는 등 순기능도 있었지만 관련 정보가 과도하게 공개됐다며 사생활 보호 관련 지적도 있었다.

이스라엘 역시 코로나19 확진자의 스마트폰 위치 정보 활용 등을 영장 없이 수집할 수 있도록 하는 건이 승인됐다. 하지만 국민의 자유권을 침해한다는 지적과 감시에 악용될 것이란 걱정이 나온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