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온라인에서 투자자 만난다..원격근무 일상화된 中

4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에선 연휴가 끝나고도 원격근무를 하는 곳이 많다. 해외여행과 대면접촉을 꺼리는 상황에서 거액의 투자 유치를 위한 '기업설명회'도 온라인 회의로 대체됐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최대 벤처캐피털(VC)로 불리는 세콰이어캐피탈(Sequoia Capital)이 중국에서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위한 온라인 투자상담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미국 실리콘밸리 최고의 큰 손으로 불리는 세콰이어캐피탈은 애플, 오라클, 구글, 유튜브 초기 투자자로 유명하다. 국내에선 쿠팡, 배달의민족, 마켓컬리, 토스 등에도 투자했다.

세콰이어캐피탈은 화상회의 솔루션인 '줌(Zoom)'을 통해 중국 현지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털을 연결하는 텔레 콘퍼런스를 다음 주에 열 예정이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이나 미팅 등이 불편한 상황에서 기업가와 투자자 간 만남이 어려워지자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방안이다. 세콰이어캐피털 공식 위챗 계정에 따르면 온라인 투자 매칭 행사에 30개의 스타트업과 50개의 벤처캐피털이 참가하기로 했다.


세콰이어캐피탈은 이번 바이러스 확산이 자금 조달과 사업 운영을 고민하는 스타트업에 큰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도 이러한 갑작스러운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예방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게티이미지뱅크

현재 중국 정부와 지자체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역 이동 및 사업장 재개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사업장 복귀가 늦어지거나 재택근무를 하는 직장인이 베이징 같은 대도시에는 절반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많은 회사들이 지난 2일 설날 연휴가 공식적으로 끝난 뒤에도 화상회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출근하지 않고 원격근무를 하고 있다.


모바일 분석 업체 앱애니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딩톡'과 텐센트의 '위챗 워크' 다운로드는 각각 350%, 7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딩톡과 위챗워크는 다자간 음성통화 서비스 및 화상회의 솔루션 기능 등을 갖췄다.


딩톡의 사용자 수는 지난주 이미 2억명을 넘어섰다. 직장인 이외에도 온라인 수업을 제공하는 학교들도 딩톡과 같은 화상회의 앱을 이용해 사용자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일시적으로 사용자가 몰려 서비스가 중단되었다가 긴급 용량 확대 후 서비스를 재개하기도 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이외에도 원격근무를 지원하는 비즈니스 앱 '슬랙'과 비슷한 바이트댄스의 '라크' 화웨이의 '위링크'도 사용자가 크게 늘었다.


앞서 2일 미국 경제매체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세계 최대 규모의 원격근무 실험'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계 최대 모바일 콘퍼런스인 MWC 2020는 주요 참가 업체들이 잇달아 불참을 선언하자 행사를 2주 남겨 놓고 개최를 취소하고 말았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명희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