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AI로 개발한 신약, 첫 임상시험

2,0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공지능(AI)을 통해 찾아낸 신약 물질이 세계 최초로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30일(현지시간) 영국 스타트업 엑스사이언티아(Exscientia)와 일본 제약회사 스미토모다이니폰 제약이 손잡고 만든 신약이 조만간 인간 대상 실험에 사용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신약은 강박장애(OCD) 환자를 치료 목적으로 개발됐다.


일반적으로 신약 개발에는 5년 정도가 걸리지만, AI를 활용한 치료제 개발은 1년밖에 걸리지 않았다. AI 사용이 늘어날 경우 신약 개발에 필요한 비용과 시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기대됐다. 


엑스사이언티아 최고경영자(CEO)인 앤드류 홉킨스 교수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AI를 통한) 신약 물질 발견은 중요한 이정표"라며 "우리는 그동안 환자를 진단하거나 데이터를 스캔하는데 AI를 사용하는 사례는 보아왔지만, 이번 사례는 AI를 통해 새로운 치료제를 발견한 것"이라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연구자들은 'DSP-1181'로 알려진 이 분자 화합물을 찾기 위해 일련의 알고리즘을 사용했다. 엄청난 매개변수를 대상으로 가장 치료에 효과적일 것 같은 분자를 선택, 조합했다. 결과적으로 후보 물질의 5분의 1에 해당하는 화합물만 제조하고 테스트하는데 성공했다고 개발진 측은 밝혔다.


홉킨스 교수는 "적절한 분자를 찾기 위해서는 수십억 건의 결정이 필요하다"면서 "약물을 정밀하게 설계하는 것은 엄청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알고리즘의 특성상 어떤 질병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AI가 개발한 신약은 조만간 일본에서 첫 임상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 실험이 성공하면 더 많은 글로벌 테스트가 이어질 전망이다.

ⓒ게티이미지뱅크

엑스사이언티아는 이미 암을 비롯한 심혈관 질환 치료를 위한 잠재적 치료제를 연구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 또 다른 신약 물질을 임상시험에 사용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홉킨스 교수는 "이번이 AI가 개발한 최초의 약이지만, 10년 안에 모든 신약들이 AI에 의해 만들어질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폴 워크맨 암연구소장은 "DSP-1181는 AI를 사용해 임상시험에 들어가는 최초의 약물 후보"라며 "AI는 신약 발견을 가속화할 수 있는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명희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