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중국, 감시 시스템 본격 강화한다

2,5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중국 정부가 '스파이 네트워크' 강화에 힘쓰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중국이 얼굴과 지문 데이터베이스 등 개인 정보를 통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NYT는 정저우, 상하이 등 다수 지방 도시를 취재했다.

정저우시 공안 당국의 정부 조달 문서 중엔 "공공장소의 모든 인터넷 사용자, 행동, 위치, 이동 및 통화 내용 등을 포괄적으로 수집할 수 있는 시스템을 원한다"라는 문구도 있었다.

매체는 "중국 경찰은 길을 걸어가는 사람이 누군지 알 수 있으며 만나는 사람도 누군지 금방 파악한다. 공산당에 속하지 않은 사람도 구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 기술자에 따르면, 중국 경찰은 무단으로 수집한 개인정보를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NYT가 기술자를 통해 중국인 이름을 해당 알고리즘으로 검색하자, 호텔 체크인 및 체크아웃 시간과 이동 경로를 확인할 수 있었다. 

중국인 여성은 자신이 당한 어이없는 사건을 말하기도 했다. 지난해 자신이 심천에서 겪은 일이었다. 그가 무단 횡단을 했을 때 경찰은 자신에게 신분증을 보여달라고 말했고, 그는 거절했다. 

실랑이가 이어지자 경찰은 그를 잡고 스마트폰으로 얼굴을 촬영했고, 잠시 후 그의 얼굴이 식별되면서 벌금 티켓이 발행됐다. 그는 자신의 잘못이 있음을 설명하면서도 “황당했다”라고 말했다. 

보통 미국이나 다른 국가의 경우엔 테러리스트나 마약 판매책을 추적하기 위해 동일한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다만 중국은 '모든 국민'을 추적한다는게 문제다. 

소수민족 거주지 감시는 더 심각하다. 우루무치시에만 1만8464개의 안면인식장치가 설치돼 있다. 신장 남부인 카슈가르 지역엔 1km 부근에 97개의 전화 추적기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스파이 네트워크의 밀도가 아주 높은 지역도 있는 것.  

이런 감시는 시진핑 국가 주석 집권 이후 본격 강화됐다. 매체는 "시진핑 주석의 정권 아래 중국은 경찰국가로 바뀌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스마트폰 사용자의 얼굴 스캔 등록이 의무화되는 등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해 감시체계를 강화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전다운

tech-plus@naver.com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