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우버, 음성 녹음 기능 도입...승객 안전 지켜질까

5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차량공유서비스에서 성폭력 사고가 발생하면서 승객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우버가 20일(현지시간) 12월부터 브라질과 멕시코에서 차량 내 음성 녹음 기능을 시범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브라질과 멕시코에서 이 기능을 테스트해본 뒤 조만간 미국에 적용할 시기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는 우버와 리프트 등 차량공유서비스에서 성폭행이나 성추행, 강도 등의 사고가 잇따르면서 운전자와 승객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의 일부다.


우버는 올 여름부터 자동차 대시보드에 카메라를 설치하는 옵션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우버에 따르면 녹음 파일은 사용자의 휴대폰에 암호화돼 저장되기 때문에 직접 확인해 보거나 들을 수 없다. 승객이나 운전사가 녹음 내용에 대한 검토를 요청하면, 우버에 해당 녹음 파일을 보내 해독할 수 있다. 저장된 영상과 녹음 파일은 정기적으로 삭제되고, 우버는 운전자나 승객의 요청이 있을 때에만 영상을 검토할 수 있다.


한편에선 우버의 이러한 시도에 개인 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도 높아졌다.

ⓒ게티이미지뱅크

영상이나 음성을 녹음하는 조치가 폭력적 행위를 줄여줄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우버가 운전자와 승객 사이에서 발생한 사고의 손실이나 책임을 관리하는 데 이러한 기록의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암호화된 파일 역시 해킹 위협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지적도 나왔다. 승객을 태우거나 내려주는 위치 등이 정부 기관이나 제3자가 가진 기록과 공유될 경우 개인을 식별할 수 있다. 이 우버 등 플랫폼 기업이 이미 너무 많은 데이터를 수집하는 상황에서 이러한 조치는 개인정보 유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중국의 우버'로 불리는 디디추싱도 차량 내 성폭력 사고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작년 디디추싱에선 카풀 서비스(Hitch carpooling, 목적지가 같은 사람끼리 함께 타는 서비스)를 이용하던 여성 승객이 운전자로부터 강간 후 살해당하는 사고가 두 번이나 발생했다.

ⓒ게티이미지뱅크

디디추싱은 카풀 서비스를 무기한 중단하고, 당국으로부터 승객 안전 관련 대대적 조사를 받았다. 이후 운전자 및 승객 인증 절차를 강화했고, 이달 초 중단했던 카풀 서비스를 20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디디추싱은 카풀 서비스를 재개하지만, 운행 거리를 50㎞로 제한했다. 또 여성 승객의 심야 이용은 막았다. 여성 승객은 현지 시간으로 오전 5시부터 오후 8시까지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반면 남성 승객은 오후 11시까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디디추싱은 남녀를 구별해 이용 시간을 나눈 것은 데이터에 의한 의사결정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시간대에 성폭력 관련 불만이 50% 증가했기 때문에, 안전이나 서비스 질을 높이기 위한 조치라는 것이다.

ⓒ게티이미지뱅크

하지만 카풀 이용 시간대에 제한을 둔 것이 성차별적이라는 지적이 계속 이어졌고, 디디추싱은 결국 여성과 남성 모두 오후 8시까지만 이용할 수 있게 정책을 변경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명희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