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인간 심리학도 공부해야 달릴 수 있는 자율 주행차

4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자율 주행 기술이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 레이더와 라이더 등 자율 주행을 위한 센서 기술이 고도화한다. 카메라를 이용한 이미지 분석 기술로 사물을 분간할 수 있는 능력도 향상됐다.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로 차량과 사물 간 통신도 가능하다. 무엇보다 인공지능(AI) 기술이 발전하면서 자율 주행은 궁극의 '5단계'를 향해 힘차게 달려나간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그러나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자율 주행이 차량 통신 기반이다 보니 해킹 위험은 항상 도사리고 있다. 자율 주행 핵심인 AI의 도덕적 판단 논란인 '트롤리 딜레마'도 있다. 또 다른 위험 중 우리에게 가장 인접한 것 중 하나가 '돌발 행동'이다.

자율 주행 차량은 도로 위 사물이나 사람을 센서를 통해 감지하고 AI가 이를 분석, 판단한다. 차를 멈춰야 한다고 판단하면 차량을 제동할 것이다. 자율 주행차 입장에서 이러한 '위험 요소'는 데이터로 축적되고 머신 러닝으로 AI는 고도화한다. 문제는 AI가 판단하기 힘든 인간 특유의 돌발 행동이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AI는 모든 인간이 같은 행동을 하고 예측 가능하며, 이성적인 방식으로 행동한다고 판단하는 경향이 있다. AI 알고리즘도 인간이 이성적 사고를 한다는 판단 아래 구축된다. 하지만 꽉 막힌 도로에서 운전자는 항상 이성적으로 판단하지 않는다는 걸 누구나 공감할 것이다.

극단적인 예를 들어보자. 2차 선에 나란히 달리는 차량 2대가 있다. 그런데 이 2차선이 한 개 차선으로 합쳐지는 구간에 도달했다. 차량 2대(A와 B) 중 누가 먼저 갈 것인가. 운전자 A가 성격이 급해 먼저 치고 달려나가고 싶어 할 수 있다. B도 마찬가지다. 또는 A와 B 모두 여유롭고 마음이 넓은 사람이라 상대방에게 먼저 진입하라고 속도를 늦출 수 있다. 인간의 이기심과 배려심이 도로 위에서 공존할 수 있다는 의미다.

비보호 좌회전 구간이 있다. 좌측 깜빡이를 켜고 기다리는 차 A와 맞은편에서 달려오는 차 B가 있다. 그런데 A가 약속 시간이 급해 B 차의 진입을 무시하고 먼저 좌회전할 수 있다. 빨리 가고 싶은 욕심 때문이다. 이때 B 자동차가 자율 주행차라고 가정하자. B 자동차의 AI는 당연히 B 차가 지나간 뒤에 A 차가 좌회전할 것이라고 예측할 것이다. 그게 이성적이고 합리적이며, 교통 법규를 지키는 일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운전하면서 이를 무시하는 A 차량을 상당히 많이 보아왔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컴퓨터 과학 및 인공지능 연구소(CSAIL)가 관심을 가지는 것도 이 부분이다. 연구소는 자율 주행차가 어떻게 도로 위의 다른 운전자 행동을 예측하는지에 대한 새로운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팀은 AI가 인간의 운전 행위의 이기심과 이타심을 분별할 수 있도록 사회 심리학을 활용했다. 기존에는 AI가 인식하기 어려웠던 사회적 인식 부분을 보완한 것이다.

이 AI 시스템은 인간의 운전자 행동 관측 후 차선 병합이나 비보호 좌회전 구간에서 기존보다 25% 높은 정확도로 차량 움직임을 예측할 수 있었다. 연구팀 관계자는 "인간의 행동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들의 의도를 알아내야 한다"면서 "인간의 경쟁적, 혹은 협조적 성향은 종종 어떻게 운전자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있고, 우리는 이를 계량화할 수 있는 것인지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

아직 연구는 기초 단계다. 도로 위에 테스트하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AI가 인간의 사회 심리학적 성향까지 파악한다면, 이성적이지 못한 돌발 행동으로 인한 자율 주행 사고를 미리 막을 수 있을까.

테크플러스 에디터 권동준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