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비밀 핵 실험실에서 비트코인을 채굴했다?

2,8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러시아 엔지니어들이 비밀 핵 실험실에서 비트코인을 채굴하다 체포됐다. 이들은 비트코인 채굴을 위해 러시아 최상위급 슈퍼컴퓨터를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러시아 국영통신사 리아노보스티는 러시아 연방원자력공사 산하 공기업인 사로프 연방원자력기술연구소(RFNC-VNIIEF) 직원 3명이 지난해부터 핵 실험실 슈퍼컴퓨터를 이용해 비트코인을 채굴하다 체포됐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들은 비밀 핵 실험실 슈퍼컴퓨터 가동을 책임지는 직원이었다. 피고인 중 한 명인 데니스 베이코프는 45만루블(한화 약 830만원)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함께 비트코인을 채굴한 직원 2명은 현재 선고를 기다리는 중이다.

이들이 비트코인 채굴에 사용한 슈퍼컴퓨터는 러시아 핵 실험실 등 국가 주요 시설을 가동하기 위한 최고 사양 컴퓨터로 알려졌다. 각종 핵실험과 핵 시설 가동을 위해서는 높은 연산력이 필요하다. 이 슈퍼컴퓨터를 비트 코인 채굴 연산력으로 환산할 경우 초당 처리 속도(TPS)가 1000조 TPS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슈퍼컴퓨터는 보안상 이유로 인터넷과 분리된 특수 네트워크 망 안에서 운용된다. 피고인의 한 변호사에 따르면, 이들은 탐지를 피하기 위해 특수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또 체포되기 직전까지 비트코인을 채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알려지자, 범죄 행위에 비해 형벌이 너무 약하다는 지적도 있다. 핵 실험실 시설의 중요성을 고려했을 때, 대형 사고가 발생할 수 있음에도 벌금형을 내린 것은 부적절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범죄가 발생한 사로프 시는 러시아의 대표적 비밀 도시(폐쇄 도시)다. 핵무기 설계와 조립을 담당하는 시설들이 있으며 민간인 출입이 통제된 곳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권동준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