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크플러스

얼굴만 대면 열린다... 중국 안면인식 지하철역 등장

1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얼굴을 인식하는 것만으로 지하철에 탈 수 있는 역이 중국에 등장했다. 안면인식 인공지능(AI) 기술을 곳곳에 빠르게 접목하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중국이지만 한편으로 사생활 침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중국 광둥성 선전시는 교통 카드를 찍지 않아도 안면인식으로 지하철을 탈 수 있는 기술이 지하철역에 적용했다. 지하철 11호선 중 18개 역에 우선 설치된 이 시스템은 인공지능 기술로 승객의 얼굴을 읽어낸다. 선전시 지하철과 중국 대형 IT 업체 텐센트가 공동으로 개발했다.

출처thenextweb.com

역에 설치된 새로운 안면인식 시스템은 전체 승객을 대상으로 하는 것은 아니다.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하는 60세 이상 승객을 대상으로 한다. 등록되어 있는 안면 정보를 활용해 무임승차 대상인지 가려낸다.

선전시는 일반 승객이 이용할 수 있는 안면인식 결제 시스템도 시범 운행 중이다. 선전 푸텐역 지하철 개찰구에 설치된 스크린에 얼굴을 대면 해당 승객의 계정과 연결된 결제 정보로 교통비가 자동 결제된다. 미리 등록한 승객을 대상으로 한다고 하지만 향후 확대될 경우 대부분 승객의 안면 정보를 수집할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의 안면인식은 대중교통뿐 아니라 학교에서도 적극 활용되고 있다. 항저우시의 초등학교는 안면인식 기술을 출석체크에 도입했다. 상하이시의 초등학교에서는 학생의 하품 빈도까지 잡아내는 시스템을 활용하며 과도한 사생활 침해라는 논란에 불을 지폈다.

수만 명 중에 한 명을 잡아낼 수 있는 특수 카메라도 개발됐다. 상하이 푸단대학과 중국과학원 창춘 광학정밀기계연구소는 약 5억 화소의 카메라로 경기장 등에서 파노라마 사진을 찍고 사람들의 얼굴을 잡아낼 수 있도록 했다. 유용하게 쓰일 기술이지만 일각에서는 향후 집회 관리에 활용되는 등 악의적으로 활용될 우려도 있다고 지적한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의 안면인식 시스템은 인도에서까지 논란이다. 인도 정부가 인도 전역에 중국식 안면인식 보안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인도는 전국에 CCTV 감시 카메라를 설치해 안면인식 데이터를 수집하고 중앙 정부 시스템에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범죄인 체포 등에 활용한다고 하지만 신분제도가 남아있는 인도에서 불가촉천민이나 소수 인종이 차별받을 수 있다는 걱정도 제기된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작성자 정보

테크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