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티캐스트

자녀와 가기 좋은 전시회 추천☺

티캐스트가 알려주는 전시회 추천 제2탄!

3,2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뭐지 갸우뚱

이런 그림
어디선가 본 적 있지 않나요?

2개의 다른 그림이

자연스럽게 만나

착시현상을

불러일으키는 듯한 그림!

학창시절 교과서에서

많이 본 듯한 이 그림들!


수학적이기도 하고

과학적이기도 하며

입체감 있는 이 작품들을 만든

사람은 과연 누구일까요?

우와!
바로
네덜란드 출신의 판화가이자
20세기 최고의 아티스트 에셔입니다.

현재 성수동 S팩토리에서는

에셔의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볼 수 있는

창의 체험 전시가 진행 중이에요.


오늘 추천해드릴 전시회는

<20세기 최고의 아티스트 에셔전>
입니다.

20세기 최고의 아티스트 에셔전

▶전시 기간 : 2019/06/15 ~ 09/15
▶전시 장소 : 성수동 SFACTORY A동 2층
▶관람 시간 : 11:00~20:00
(*입장마감시간 19시)
▶입장료
성인 13,000원
청소년(13~18세) 11,000원
어린이(만 3세~12세) 9,000원

그렇다면 에셔전 전시 현장을

자세히 살펴볼까요?

다 함께

GO! GO!

호에엥...?!
전시장 잘 찾아온 것 맞죠..?

다시봤네

어두운 벽지,
각각의 작품을 비추는 조명,
높은 천장까지!

일반적인 전시회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에요.

에셔는 철저히 수학적으로 계산된

세밀한 선을 사용하여,

실제보다 더 실제 같은 느낌의

독창적인 작품을 창조해낸

초현실주의 작가로 유명해요.

마치 텍스타일 디자인처럼
반복되는 패턴과 기하학적인 무늬를
수학적으로 변환시킨
테셀레이션으로 독보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했답니다.

스티브잡스
여기서 잠깐!

테셀레이션(Tessellcation)이란?
동일한 모양을 이용해 틈이나
포개짐 없이 평면이나 공간을
완전하게 덮는 것을 말해요.

1898년 네덜란드에서 토목 기사의

막내아들로 태어난 에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어요.


건축 학교에 입학해 건축을 배우던 중

그의 재능을 알아본 담당 교수의 권유로

에셔는 그래픽 아트에 전념하게 됩니다.

그 이후 에셔는 학교를 떠나

그림 그리기와 목판 제작을

배우기 시작하고,


1922년에는 스페인 그라나다에 있는

알함브라 궁전 여행을 통해

그의 예술 인생에 큰 영향을 받게됩니다.


무어인들이 만든 아라베스크의

평면 분할 양식, 기하학적인 패턴을 보며

예술적 영감을 얻게 되고,

에셔만의 독창적인 예술 세계가

잉태하게 됩니다.

그때부터 에셔

독특한 기하학적 문양을

그림에 도입하기 시작했고,

새와 사자 같은 동물들을

중첩된 문양으로 표현해냈어요.

하지만 에셔의 작품은

20세기 이후 가장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보여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예술의 고전적인 범주를

뛰어넘음으로써 당대의 평단에는

인정받지 못했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술가보다 수학자와 과학자에게

더 큰 관심을 받았던 에셔의 예술은

세대를 뛰어넘어 오늘날 수많은

현대 화가들과 디지털 아티스트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답니다.


현재에도 그의 테셀레이션 작품은

현대 건축과 공간 인테리어 등에

널리 차용되고 있어요.

최근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에서
열린 에셔 전시회에 최다 관람객이
몰려 세계인들의 주목을 한눈에
받기도 했답니다.

작가의 뛰어난 상상력과

천부적인 재능이 결합된

작품의 세계를 제대로 만나고

싶으시다면, 이번 주말

에셔전에 가보시는 것은 어떠세요?

특히 에셔의 영감을 배울 수 있는

창의미술체험전과

VR존이 마련되어 있는 만큼

자녀와 함께 보기에

더욱 좋을 것 같아요

 ଘ(੭*ˊᵕˋ)੭ 

고고씽

그리고 현재
E채널과 패션앤 페이스북에서
에셔&로지나전 이벤트도 진행 중입니다!

티캐스트 유튜브 구독 인증샷 올리고
전시회 입장권도 Get하세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이벤트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