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탈잉

별걸로 다 돈버는 유튜버들 TOP 5

뭐? 이런 콘텐츠도 돈을 번다고?

110,4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모든 것이 콘텐츠화되는 시대가 왔다.

유튜브에서 매 분마다 400시간 이상의 영상이 업로드되고 있다고 한다. 시청자 수는 10억 명이 넘으며 시청자가 유튜브에서 소비하는 시간은 매달 60억 시간이 넘는다고 한다. 지금도 지속적으로 성장 중이다.


유튜브에 도대체 어떤 콘텐츠가 있길래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접속해서 영상을 보며 시간을 소비하고 있는 것일까?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게임, 뷰티, 음악, 코미디, 먹방 등 많이 알려진 카테고리를 제외하고 어떤 콘텐츠 유형이 인기일까? 어떤 콘텐츠 유형이 돈을 많이 벌까?


 잘 버는 다섯 가지 유형을 소개해보려고 한다.


1. 실험, 벌레한테 물리는 콘텐츠

출처Brave Wilderness 채널

매 콘텐츠마다 벌레에 물려보는 사람이 있다. Brave Wilderness 채널의 탐험가이자 동물 전문가인 Coyote Peterson이다.


독성이 있는 위험한 벌레부터 뱀까지 자신의 팔에 갖다 대고 일부러 물려본다. (물론 전문가이기 때문에 해독베를 구비해 놓는다.)


물린 후 어떤 고통이 있는지 어떻게 되는지를 몸소 체험하고 그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한다. TV 정규 프로그램으로는 절대 불가능할 어떻게 보면 유해한 콘텐츠이다. 한편으로는 세상에서 가장 흥미로운 영상이기도 하다. Brave Wilderness는 5년 만에 25억 뷰를 달성했으며 현재 구독자 수는 1,400만 명을 넘어섰다. 웬만한 정규 TV 프로그램보다 더 많은 시청률과 매출을 냈다고 볼 수 있다.

벌레 물리기 직전의 Coyote Peterson

출처Brave Wilderness

Cow Killer라는 벌레에 물리는 위 영상은 무려 4,000만 이상의 조회수를 달성했다. 단순 계산으로 조회수 1회 당 1원이라고 치면 15분짜리 영상 하나로 4,000만 원 이상의 매출을 낸 것이다.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이 있다. 내가 정말 열정 있는 분야가 있다면 그 분야에서 전문가라면 유튜브 영상을 통해 세상과 소통해보는 건 어떨까? 예상외로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줄 것이다.

출처허팝(좌) The King of Random(우)

유튜브 내에서 조회수가 가장 잘 나오는 콘텐츠 중 하나는 실험 콘텐츠이다. 벌레에 물리는 콘텐츠뿐만 아니라 다양한 실험을 해보고 그 결과를 영상으로 공유하는 콘텐츠가 있다.


예를 들면 70도가 넘는 차 안에서 달걀이 어떻게 될까? 돌을 녹여서 라바로 만들 수 있을까? 와 같은 평소에 궁금했지만 그 누구도 해보지 않은 콘텐츠를 주로 다룬다. 한국 대표 채널로는 허팝이 있다. 처음에는 작은 실험부터 시작했지만 이제는 스케일이 큰 실험까지 다룬다.


10대들에게 주로 인기가 많다. 외국에서도 실험 콘텐츠는 항상 인기가 많았다. 최근에는 The King of Random이라는 채널이 떠오르고 있다. 이런 실험들을 도대체 왜 하지 싶지만 시청자의 눈길을 끌기에는 너무 좋은 콘텐츠다.


사람들의 궁금증을 활용한 콘텐츠는 앞으로도 큰 인기를 끌 것이다. 사람의 호기심은 끝이 없기 때문이다.


2. 야생 콘텐츠

2018년도 유튜브를 강타한 콘텐츠다. 야생 생활에 필요한 비법을 세세하게 보여주는 콘텐츠다. 나무로 불을 만드는 방법이라던지, 고구마를 재배하는 법, 진흙 벽돌 만드는 법, 오두막 짓는 법 및 야생에서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모든 요소를 직접 보여준다.

살아남기 서적

남자들이 많이 보는 콘텐츠다. 아마 어렷을 적에 무인도에서 살아남기, 정글에서 살아남기같은 서적을 많이 접했을 것이다. 필자도 굉장히 즐겨봤던 책이고 잠자기 전에 수십 번 무인도에서 살아남으려면 어떻게 해야되나 상상했었다. 이런 판타지를 직접 영상으로 보여주니 파급력은 어마무시하다.

출처Primitive Technology

소개하는 채널은 야생에 사는 사람은 아니다. 가끔씩 호주 퀸즈랜드 숲 속에 들어가 콘텐츠를 만든다. 주로 서적과 인터넷 리서치를 통해서 정보를 얻고 그냥 혼자서 실행한다고 한다.


구독자는 무려 1,000만 명이다.


3. 글씨 유튜버
캘리그라피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캘리그라피를 배우고 이를 통해 다양한 작품을 탄생시키고 있다. 이를 유튜브 콘텐츠로 활용한 케이스다.

요즘은 컴퓨터로 문서 작업을 해서 글씨를 쓸 일이 거의 없다. 하지만, 아직도 글씨를 잘 쓴다는 것은 큰 장점이고 특기다. 멋진 필체, 예쁜 글씨를 보면 왠지 모르게 기분이 좋다.

출처NAIN 나인

글씨는 누구나 슬 수 있고, 집에서 쉽게 따라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시청층이 넓고, 콘텐츠에 드는 비용이 적다. 투자 대비 효율이 좋은 콘텐츠라고 할 수 있겠다.


대표 주자로 유튜버 나인이 있다.


4. 공부 콘텐츠 (study with me)

응? 남이 공부하는 모습을 본다고? 이게 무슨 말이야.


많은 분들은 이해가 안 가실 수도 있겠다. 공부 콘텐츠는 공부를 알려주는 콘텐츠도 있지만, 오늘 소개할 study with me라는 그냥 자신이 공부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마치 친구가 앞에서 공부하고 있다는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그런 콘텐츠다.


아무것도 안 하고 공부하는 모습을 녹화해서 유튜브 콘텐츠로 만든다. 설명할 것이 별로 없다.

출처TheStrive Studies(좌) 노잼봇(우)

2018년도 가장 성공한 유튜버를 꼽을면 아마 '노잼봇'이라는 공부 유튜버를 꼽아야 할 것이다. 공시생이던 그는 자신이 공부하는 모습을 매일 촬영해서 유튜브에 올리곤 했다. 잘생긴 외모 덕분에 많은 소녀팬들이 몰렸고 그 유명세로 지금은 전업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웹드라마도 찍고 예능에도 출연하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출처인사이트 기사 캡쳐

5. 덕후 콘텐츠: 지하철, 비행기, 기차

자신이 정말 좋아하는 것이 콘텐츠가 되는 시대다. 비행기 영상만 찍어서 올리는 채널이 있다. 비행기만 있나? 아니다. 기차, 지하철, 트럭, 레고, 신발 및 특화된 채널이 많다. 오늘 소개하는 채널은 비행기, 기차 전문 채널이다.


비행기를 정말 좋아한다면 그리고 해외의 정보를 얻고 싶다면 이제 유튜브로 검색하면 모든 영상이 다 나온다.

출처Jamlidd

공항 근처에서 비행기 영상만 찍어서 올린다. 각 기종별 영상을 모두 수집했다. 전 세계의 비행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겠나. 전 세계의 비행기 마니아/덕후들이 몰린다.


기차도 똑같다. 전 세계 어떤 기차 영상도 유튜브에는 다 있다. 아래 소개하는 채널은 인도 기차만 소개하는 채널이다. Study with me 콘텐츠처럼 편집도 없다. 그냥 기차만 찍어서 올린다.

출처TheRailzone

시간적 여유가 있고 좋아하는 것이 있다면, 카메라/핸드폰을 들고 밖으로 나가서 영상으로 남겨보자. 그리고 유튜브에 올려보자. 누군가는 관심을 가질 수도 있다.


콘텐츠는 무궁무진하다. 콘텐츠가 없다고 포기하지 말자. 누군가는 관심을 가질 수 있다.

하지만 유튜브 경쟁은 치열합니다. 하루에도 수 천개의 채널이 개설됩니다. 이 중 성공하는 채널은 소수입니다. 90%는 중도 포기합니다. 여러분이 유튜브 알고리즘에 대한 이해와 족집게 같은 정보만 있다면 충분히 성공하실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제대로 된 정보만 드리겠습니다. 성공하는 채널이 모두 하고 있는 요소, 유튜브 초보가 빼먹는 요소들 미리 알고 시작하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