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일러콘텐츠

안방극장에 성공적으로 복귀한 배우들

6,4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극장가에서 배우들을 만날 기회가 줄어든 것과 달리, 스타 배우들이 가세한 안방극장은 뜨거웠다. 하지만 모두가 만족스러운 성적표를 받지는 못했다. 방송사마다 여러 신작들을 선보였지만, 시청자의 관심을 얻는 데 성공한 작품은 아쉽게도 손에 꼽을 정도다. 그중 공백기를 뚫고 안방극장에 복귀해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한 배우들을 살펴본다. 

출처JTBC

박서준 - 이태원 클라쓰


[그녀는 예뻤다], [쌈, 마이웨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상대 배우와 찰떡같은 호흡으로 시청률 상승을 견인했던 박서준. 2년 만에 복귀한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도 그의 진가가 빛났다. 전작들과 달리 묵직한 분위기의 작품임에도 소신을 굽히지 않은 우직한 매력의 인물을 또렷이 그려내 호평을 받았다. 거기에 원작 웹툰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비주얼까지 더해 박새로이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박서준은 [이태원 클라쓰] 차기작으로 이병헌 감독의 [드림(가제)]에서 아이유와 호흡을 맞춘다.

출처SBS

김혜수 - 하이에나


[시그널] 이후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김혜수의 행보는 성공적이었다. 목표를 위해 거침없이 돌진하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정의를 추구하는 정금자는 이제껏 TV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캐릭터다. 그의 독특한 개성은 김혜수의 능청스럽고 호쾌한 연기를 만나 생동감이 넘쳐흘렀다. 상대 배우 주지훈과는 농밀한 감정선을 주고받으며 '으른 멜로'의 신세계를 열었다. 김혜수는 [하이에나] 이후 미스터리 영화 [내가 죽던 날]로 찾아올 예정이다.

출처JTBC

김희애 - 부부의 세계


뻔하고 식상한 불륜 드라마도 김희애가 하면 우아한 품격이 더해진다. [내 남자의 여자(2007)], [아내의 자격(2012)], [밀회(2014)]에 이어 또 한 번 불륜을 다룬 [부부의 세계]를 선택한 김희애는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강렬한 이야기를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세밀한 감정 연기로 이끌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김희애가 없었으면 [부부의 세계]가 그만큼 격렬한 감정의 소용돌이로 밀어 넣었을지 생각이 들 정도다. 지난 6월 5일 열린 백상예술대상은 지선우란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낸 김희애에게 TV 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안겼다.

출처SBS

최강희 - 굿캐스팅


데뷔 25년 차 배우 최강희는 처음으로 액션 연기에 도전했다. 코믹 첩보 액션극 [굿캐스팅]에서 강단 있는 성격의 비밀 요원 백찬미 역을 맡아 쏟아지는 장대비를 흠뻑 맞으면서도 맨몸 액션을 아낌없이 구사하는 등 매회 다양한 액션을 선보이며 후련함을 선사한다. 그뿐 아니라 이상엽과의 로맨스도 그만의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더해 풋풋하게 설레는 감정을 끌어낸다. 두 자릿수 시청률로 시작했던 첫 방송 이후 한 자릿수로 떨어졌지만 월화극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건, 같은 자리에 안주하지 않고 변화를 꾀한 그의 노력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테일러콘텐츠 에디터. 현정

제보 및 문의 contact@tailorcontents.com

저작권자 ©테일러콘텐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