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일러콘텐츠

'어벤져스: 엔드게임' 재개봉 괜히 했나?

119,0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스포일러가 포함된 글입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아바타]의 전 세계 흥행 성적 27억 8,800만 달러를 넘기 위해 택한 방법은 빠른 재개봉이었다. 여전히 극장에 걸려있지만, 감독 해설, 스탠 리 추모 영상, 편집본 등 7분가량의 영상을 추가한 확장판 상영으로 약 3,800만 달러의 차이를 좁히겠다는 심산이었다.


일각에서는 꼼수라며 비판하기도 했지만, 마냥 비판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무엇보다 개봉과 재개봉 사이의 시간 텀이 길긴 했으나 [아바타]의 기록도 재개봉 수익까지 합친 성적이기 때문이다. 실제 [어벤져스: 엔드게임] 확장판 재개봉 이전에 이미 [아바타]의 순수 극장 수익을 넘어서기도 했으니, 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승부수로 보였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실망했다'라는 평이 많다. 별 것도 없으면서 단순히 [아바타]를 이기기 위해, 즉 타이틀이 탐나서 서둘러 확장판을 공개한 것이라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무엇 때문에 팬들이 이토록 뿔이 난 것일까?

미공개 영상이 영화에 가치를 더하지 못했다

출처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앞서 언급했다시피 [아바타]도 재개봉을 거친 작품이다. 그러나 제임스 카메론은 확장판에 더해질 편집 영상(CG 처리 이전)에 전부 CG를 입혔는데, 1분당 약 100만 달러의 비용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렇게 완성된 9분가량의 영상이 영화에 더해졌고, 상영시간이 너무 길어져 엔딩 크레디트를 편집하는 일까지 벌어졌다고 한다(당시 기술력으로는 IMAX 상영이 170분까지만 가능했는데, [아바타] 확장판은 상영시간이 171분이었기 때문). 달리 말하면 재개봉을 한 이유가 '돈을 더 벌기 위함'이 아니었으며, 설령 단순히 돈이 목적이었다 하더라도 상당히 공을 들였다는 것이다.


반대로 [어벤져스: 엔드게임] 확장판에 들어간 '미공개' 추가 영상은 하나에 불과하다. 헐크 박사가 불타는 빌딩에 들어가 시민들을 구하는 영상으로, 컴퓨터 그래픽 등 여러모로 조악한 완성도를 지녔을 뿐만 아니라 있으나 없으나 별반 달라질 것도 없는 내용이라는 것이다. [아바타]와 견주었을 때 성의가 없다는 것이 현지의 반응인 셈이다. 

출처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더 큰 문제는 이 장면이 팬들이 원했던 장면이 아니라는 점이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편집된 장면 중 팬들이 가장 궁금해하던 시퀀스는 토니 스타크가 손가락을 튕긴 후, 미지의 공간에서 10대가 된 딸 모건(캐서린 랭포드)과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었다. 만약 이 장면이 '헐크 박사' 장면 대신 들어갔더라면, 재개봉을 향한 차가운 시선이 상당히 바뀌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포일러가 될 수도 있기에 자세한 설명은 안하겠지만, 확장판에 추가된 [파 프롬 홈] 소개 영상의 9할 이상이 이미 예고편에서 등장한 장면이라는 것도 팬들의 실망감을 북돋았다. 그것도 1분 정도밖에 안된다고... 물론 개봉을 앞둔 작품인 만큼 중요 내용을 추가하는 것에는 무리가 있었을 테지만, 중요한 내용이 아니더라도 '예고편에서는 보지 못한 장면'을 추가하는 식의 성의는 보여야 했다는 것이 이들의 입장이다. 


그동안 팬서비스 하나만큼은 확실했던 마블이었기에, 이번 재개봉이 '볼 가치'가 있을 것이라 믿었던 이들이 많았을 것이다. 그러나 현재까지의 반응만 보자면, 아무래도 이번에는 마블 스튜디오가 자신을 지금 위치에 올려놓는 데 큰 힘이 되어준 팬 대신 돈과 1등 타이틀에만 온 신경을 기울인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다.



테일러콘텐츠 에디터. 영준

제보 및 문의 contact@tailorcontents.com 

저작권자 ©테일러콘텐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