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일러콘텐츠

히어로 연기를 입으로만 했다는 배우

'엑스맨: 다크 피닉스' 소피 터너, 타이 쉐리던 인터뷰

6,6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이십세기폭스코리아

19년을 달려온 엑스맨 대서사시의 대미를 장식할 [엑스맨: 다크 피닉스]가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개봉하게 될 한국을 기념하기 위해, 최근 주연 배우 마이클 패스밴더, 소피 터너, 타이 쉐리던, 에반 피터스와 사이먼 킨버그 감독이 한국을 처음으로 방문했다. 지난 27일,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인터뷰 행사에서 소피 터너, 타이 쉐리던과 만나 [엑스맨: 다크 피닉스]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져보았다.

소피&타이 “엑스맨 시리즈에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에요”

소피 터너는 오랫동안 많은 팬의 사랑을 받아 온 유서 깊은 ‘엑스맨’ 시리즈의 마지막 영화에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타이 쉐리던은 엑스맨 시리즈가 말해온 포용성이 이 영화에서 더욱 샘솟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둘은 서로의 훌륭한 연기력을 칭찬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입으로만 연기했던 타이, 배트맨도 잘할 거야”

다른 히어로를 연기한다면 어떤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은지 묻는 질문에 타이는 정말 좋아하는 캐릭터라며 ‘배트맨’을 꼽았다. 소피는 그가 오랫동안 얼굴의 절반을 가리고 입으로만 연기했기 때문에 배트맨 연기를 잘할 수 있을 거라며 맞장구를 쳤다. 소피는 같은 엑스맨의 일원인 ‘매그니토’를 꼽으며, 복잡하고 흥미로운 점이 연기하고 싶게 만드는 매력이라고 말했다.

역할을 위해 정신질환 공부도 했던 소피

소피 터너가 연기한 ‘진 그레이’ 역시 굉장히 복잡하고 고뇌가 가득한 캐릭터인데, 혼란스럽고 통제하기 어려운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소피가 준비했던 것 중 하나는 바로 정신질환에 대한 연구였다. 감정적인 장면이 많았던 만큼 어려웠지만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한다.

타이의 연기 고충 “여기서 얼굴을 어떻게 더 써요”

타이 쉐리던이 연기한 ‘사이클롭스’ 역도 어렵기가 만만치 않다. 그가 가진 초능력 때문에 늘 눈을 가리고 연기를 해야 했는데, 타이는 이 점이 가장 힘든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가장 재미있는 부분이라고 덧붙이며 눈을 가린 것을 보완하기 위해 가끔은 더욱 과장되게 연기할 때도 있었다고 말했다. 사이먼 킨버그 감독에게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얼굴을 조금만 더 써주면 안 되겠느냐”였는데, 그럴 때마다 “여기서 어떻게 더 하냐”고 했다며 웃음기가 가득한 목소리로 대답했다.

“정말 우주에 있는 기분이었어요”

소피와 타이에게 있어 가장 인상 깊은 장면은 영화 초반에 엑스맨이 우주로 나아가는 장면이다. 예고편에서도 이미 등장한 이 장면은 마치 진짜 우주에서 촬영한 것처럼 우주선 안에서 둥둥 떠다니는데, 실제로 X-제트를 만들어서 그 안에서 촬영했다고 말했다. 제트기는 회전구조물 위에 설치되어 있는데, 그 덕에 시각효과가 아닌 실제로 정말 멋지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이리저리 흔들리는 모습을 온몸으로 설명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두 배우는 마지막으로 [엑스맨: 다크 피닉스]에서 가장 기대되는 포인트를 감정적이고 격렬하면서도 흥분될 만큼 신나는 점이라고 말했다.

스크린을 압도할 멋진 장면들과 배우들의 연기가 기대되는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다가오는 6월 5일 오후 3시에 극장으로 찾아온다.



테일러콘텐츠 에디터 Amy

제보 및 문의 contact@tailorcontents.com

저작권자 ©테일러콘텐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