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테일러콘텐츠

아카데미 최초로 멕시코 원주민 출신 배우가 후보에 올랐다

10,7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넷플릭스

2019년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가 발표됐다. 쟁쟁한 후보들이 즐비한 가운데 넷플릭스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완성도 높은 오리지널 시리즈로 골든글로브와 에미상에서 두각을 드러내더니 올해는 알폰소 쿠아론의 [로마]를 중심으로 여러 부문에서 후보 지명을 받아냈다.


[로마]의 작품상, 감독상, 외국어영화상 후보 지명은 어느 정도 예견됐지만 무려 10개 부문에 후보에 오르며 요르고스 란티모스의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와 함께 최다 후보의 타이틀을 차지했다.


[로마]는 넷플릭스 최초로 작품상 후보에 올랐을 뿐 아니라 연기상에서도 후보를 배출했는데, 그 주인공은 첫 연기란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섬세한 연기를 보여준 얄리차 아파리시오다. 쟁쟁한 후보군들이 즐비한 가운데 글렌 클로스 (더 와이프), 올리비아 콜맨 (더 페이버릿), 레이디 가가 (스타 이즈 본), 멜리사 맥카시 (캔 유 에버 포기브 미)와 함께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얄리차 아파리시오는 첫 연기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며 멕시코 원주민 출신 최초로 아카데미 연기상 후보에 지명되는 기록을 세웠다.


또한 [로마]에서 소피아 역을 맡은 마리나 드 타비라는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로마]는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촬영상, 미술상, 음향편집상, 음향상 후보에 올랐다.


한편 넷플릭스의 또 다른 오리지널 영화 코엔 형제의 [카우보이의 노래]는 각색상, 주제가상, 의상상에 후보 지명됐다.


오는 2월 24일(현지시간) 진행되는 시상식에서 넷플릭스의 [로마]와 [카우보이의 노래]가 수상의 영광을 차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