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트렌드를알려주는여자

매서운 추위 속 여자 한파 코디로 따뜻하고 스타일리쉬하게~

1,8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트알녀입니다.

예년보다 추운 올 겨울,

매서운 한파와 폭설이 기승인데요 

출처로라로라

출처The Navy Blonde I Travel & Remote Work

출처frontrowshop.com

많은 분들이 아침마다 어떻게하면 따뜻하면서도

스타일을 포기하지 않을지 고민하실 거 같아요

그래서 트알녀가 여자 한파 코디를

준비해보았답니다! >_<

그 전에 연예계 핫한 셀럽들은

어떤 센스 있는 한파 패션을 선보였는지

살짝 살펴보도록 할게요~

연예인 한파 코디

래퍼 이영지 & 래원은

스트릿한 무드의 롱패딩을

착용해 남다를 케미를 뽐내기도 했구요  

사복 장인 기은세는

야상 스타일의 퍼 패딩으로

감각적인 캐주얼룩을 완성 ★

한파에는 보온성을 높여주는

퍼 아이템이 제격인데요

혜림, 김소은은 같은 제품 다른 컬러로

포근한 겨울 코디를 연출했구요!

여기에 김소은의 다리까지 따뜻하게 감싸주는

롱 부츠도 시선강탈이네요 

고준희의 스타일 지수를 업시켜준

패딩은 귀엽게 묶어서 연출 가능한

후드 디테일이 돋보였구요

환불원정대 자매 제시와 엄정화는

각각 레오파드 & 블랙 패딩으로

시크한 매력을 뽐내기도 했어요

출처온앤온

출처hochu.ua

자 그럼 지금부터 트알녀가 준비한

한파 코디 같이 살펴볼까요?

1. 모에

2. 앤더슨벨

3. 온앤온

4. 레이첼콕스

5. 쿠론

6. 쟈딕앤볼테르

1. 럭키슈에뜨

2. 온앤온

3. 쟈딕앤볼테르

4. 쿠론

5. MCM

6. 렉켄

7. 쿠론

한파에는 롱한 기장의 패딩에

손이 자주 가는데요

자칫 밋밋할 수 있는 룩에 유니크한 니트나

머플러 등으로 포인트를 주면

한층 센스 있는 스타일링이 가능하답니다 ♥

1. 온앤온

2. 코벳블랑

3. 판도라핏

4. MCM

5. 닥터마틴

6. 알라인

러블리한 무드의 숏패딩에는

포근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니트와 코듀로이 팬츠로 따뜻해보이는

스타일을 완성~~! 

출처instyle.com

출처whowhatwear

날씨가 추우면 추울 수록

좀 더 편안한 룩을 선호하게 되는데요

내추럴한 캐주얼룩에 포인트 아이템을 더해

스타일리쉬한 겨울 패션을 연출해보자구요~!

1. 코벳블랑

2. 앤더슨벨

3. 럭키슈에뜨

4. 쿠론

5. 렉켄

6. 프로젝트 프로덕트

1. 널디

2. 골스튜디오

3. 골스튜디오

4. 널디

5. 컨버스

6. MCM

7. 널디

베이직한 아이보리 컬러 패딩에는

스트라이프 니트를 비롯해

누빔 팬츠, 퍼 가방으로 포인트 있는 스타일링을

연출해보봤구요

화이트 패딩에는 프린팅 후드와

마스크 스트랩을 더해

힙한 스트릿룩을 완성했답니다 

출처whowhatwear

출처manrepeller.com

또 추운 날씨에는 목만 따뜻하게 해도

체온이 3도가 오른다는 사실!

다들 알고 계셨나요~?

1. 린

2. 온앤온

3. 쟈딕앤볼테르

4. 코벳블랑

5. 슈콤마보니

6. 쿠론

7. 알라인

8. 쿠론

머플러로 보온성도 높이고

스타일까지 업시킨다면 1석 2조겠죠?

그리고 두꺼운 옷 하나만 입기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개 레이어드해서 연출하면

한층 따뜻한 한파 코디가 가능하답니다

1. 온앤온

2. 라인어디션

3. 라인어디션

4. 앤더슨벨

5. 럭키마르쉐

마지막으로 코디에서 소개해드리지 못한

한파 아우터들을 한 번에 모아봤어요

롱패딩부터 숏패딩까지 ~~

한파를 이겨내는데 도움이 될

포근한 아우터들 참고해보시구요

출처whowhatwear

출처elleuk.com

추운 날씨에 뭘 입어야할지 고민이셨던 분들은

오늘 트알녀가 소개해드린

코디 참고하셔서 따뜻하면서도

스타일리쉬한 룩을 연출해보시길 바라요

남성 패션 꿀팁이 궁금하다면 ?

작성자 정보

트렌드를알려주는여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