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트렌드를알려주는여자

뭐니뭐니해도 겨울엔 롱부츠 아니겠어?

5,130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트알녀에요 :)

겨울 시즌 아이템 하나만으로도

 룩에 포인트 주기 딱 좋은 아이템, 

바로 롱부츠인데요!

멋스러운 스타일은 물론 따뜻함까지 

느낄 수 있어

 겨울 신발로 딱이라쥬?

특히나 롱부츠는 하체를 전체적으로

 가리다보니

 체형 커버에도 탁월하다는 점 *__* 

출처제인 / @Heyggossi

자자 그러면 오늘은

이 롱부츠를 어떻게 코디해볼 것인가

알아볼거에용!

 닥터마틴 롱부츠 1B60 & 1490

제품들과 함께 살펴봐요 :-)

어깨동무

무릎까지 오는 롱한 기장감의 1B60 롱부츠는

20홀 스타일로, 신발 하나만으로도

룩에 활력을 불러 일으킵니다.

유연하게 가공된 버지니아 가죽 소재로 광택이 적어

 더욱 클래식한 무드가 느껴지는데요

출처@Hae.soll2

출처@Ttodini

출처@Chayoo_jin

롱부츠 코디의 기본은 바로바로 미니 기장의

 스커트나 원피스가 아닐까 싶어요

무릎 위로 올라오는 숏한 기장감의 아이템과

롱부츠를 함께 매치하면

페미닌하면서도 걸리쉬한 분위기를

연출해볼 수 있답니다

퍼자켓이나 숏코트 등의 아이템을 함께 입어주니

청순한 분위기와 함께 편안한 활동성까지 UP !

출처@_s_hj

출처@Princessexism

타이즈나 스타킹과 함께 매치하면 요런 느낌~~~!

스타일은 물론 보온성까지 잡아보자구욧

출처@Heojayoon

출처@Heojayoon

출처도록

걸리쉬 & 러블리한 무드도 가넝가넝

보기만 해도 폭닥폭닥~ 따뜻해보여요

출처@Heyggossi

출처NEWZE

요렇게 바지를 부츠 안에 넣어서 코디해보는 것도

넘넘 스타일리쉬하죠?

전체적으로 여유있는 핏의 넉넉한 팬츠를 매치해주면

내추럴하면서도 힙한 무드 뿜뿜 >3

편안한 분위기의 꾸안꾸룩 완성이네요



다리를 반 이상 가리는 롱부츠가 조금은 부담스럽다~

하시는 분들이라면 1490 부츠를 주목해주세요 ★

발목보다 조금 높게 올라오는 10홀 기장감으로,

부담없이 데일리로 즐겨신기 딱 좋을듯한데요

출처@Ryun1013

출처@Yezi_mong

출처@Mini_mini_mi

롱코트나 롱스커트와 함께 매치하니

베이직하면서도 포인트가 되는 것 같죠!

다리가 길어보이는 지점에서 끝나는 기장감이라

그런지 비율도 좋아보이고 더더

날씬해보이는 것도 같고용 *__*

출처제인

출처제인

기본 아이템만으로 완성한 부츠 코디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느낌!

화이트 티셔츠 + 데님 팬츠 + 블랙 코트 조합으로

시크한 무드를 연출해보는 것도 좋겠어요!

출처@Gyuri_pp

1490 부츠는 확실히 펑키한 느낌이 강해요!

화려한 패턴의 이너나 아우터와 코디하니

통통 튀는 매력이 배가 되는데요

겨울 시즌에는 다양한 컬러의 타이즈와 함께 매치,

겨울을 제외한 모든 계절에는

단독 착용해봐도 괜찮겠쥬?

출처@U_luv_me

끈을 확 조이면 발목이 보다 가늘어보이는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구용

바디라인에 챡 달라붙는 코팅진에

슬림핏 부츠를 신어주니

시크한 분위기로 마무리되었어요.

(꽉끈은 진리쥬~) 

출처은료리

출처은료리

출처@Aengcho

일자핏 팬츠를 롤업해서 입어주면

또 색다른 분위기가 풍겨요

캐주얼하면서도 스타일리쉬한 무드로,

러프하게 마무리되는 느낌이 넘 좋더라구요 *__*

여기에 코트나 패딩만 슥 걸쳐주면

한파에도 신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지금까지 겨울 롱부츠 코디에 대한

다양한 꿀팁들을 알아봤어요

여러분의 겨울 패션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__*


오늘 포스팅에서 함께 살펴본

1B60 & 1490 부츠

닥터마틴 공식 홈페이지에서 만나보실 수 있어요!

출처 : 워터마크 참조


트렌드를 알려주는 남자

작성자 정보

트렌드를알려주는여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