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트렌드를알려주는남자

커스텀멜로우 원데이 아츠 페스티벌 다녀왔어요!

피크닉에서 힙하게 즐기기★

3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트알남이에요!

11월 9일 커스텀멜로우에서 10주년을 맞아 원데이 아츠 페스티벌을 개최했어요! +_+

회현에 있는 핫플레이스 피크닉에서 예술 축제가 열렸는데요 ★

트알남이 티켓을 구입해서 직접 다녀왔습니다 ~!

그럼 커스텀멜로우 아츠 페스티벌 속으로 함께 고고싱

 *_* 




원데이 아츠 페스티벌 2019 


원데이 아츠 페스티벌은 현재 밀레니얼 세대들이

열광하는 개성 넘치는 아티스트들의 작품과

공연을 하루종일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됐다고 해요. 


출처커스텀멜로우

출처커스텀멜로우


마침 토요일에 날씨도 좋았어요 *_*  

커스텀멜로우 고객들을 포함한 약 1000여명이 원데이 아츠 페스티벌 현장을 찾아주셨답니다! 

(트알남 포함~)


출처커스텀멜로우


이번에는 전시, 공연, 토크 세 가지 분야로 나누어 페스티벌이 진행됐어요 : )

미디어 아티스트 정연두를 필두로

양혜규 작가의 영상, 남궁선 감독의 

영화도 볼 수 있었답니다. 


출처커스텀멜로우


콘트리트로 무심한 분위기를 연출한 한쪽 방에서는 작가 정연두의

B 카메라 시리즈를 보여줬어요 : ) 


출처커스텀멜로우


감각적으로 꾸며져있는 아츠 페스티벌 현장 *_* 

이벤트에 트알람이 빠질 수 없죠 !

바로 실크 스크린 이벤트인데요

4개 중 하나의 도안을 선택하면

티셔츠에 직접 프린트를 +_+ 

트알람은 옐로우 스마일 티셔츠를 득템했답니다 ★

출처커스텀멜로우

출처커스텀멜로우

출처커스텀멜로우

다음으로 트알남이 방문한 공간은 바로

양혜규 작가의 영상과 남궁선 감독의 

영화를 볼 수 있는 곳이었어요.


예술적인 영화라 잔잔하면서도 일상적인 내용이 마음에 와닿았어요

출처커스텀멜로우

출처커스텀멜로우


공연은 음악과 무용 분야로 나누어서 진행됐는데요!

은희영 트리오와 오존, 모임 별, 세이수미, 림킴이 출연해서 무대의 분위기를 한층 UP 시켰답니다. 


출처커스텀멜로우


또한 이번 커스텀멜로우 광고에서 볼 수 있었던

정연두 작가의 B-CAMERA 를 체험 할 수 있었어요!

출처커스텀멜로우


B-CAMERA는 배경을 층층이 레이어로 디자인하여

특정 시점에서만 완성된 화면을 즐길 수 있는

 전시물이에요. 


출처커스텀멜로우


이번 전시는 커스텀멜로우 14SS 시즌 디자인 테마였던

우디 알렌의 영화 '애니홀'의 장면들을 오마주하여

'우디 알렌 되기'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답니다. 


출처커스텀멜로우

영화속의 장면은 사진도 찍을 수 있고 영상도 받아볼 수 있떠라구요 *_* 

출처커스텀멜로우

출처커스텀멜로우


그리고 루프탑에서는 흥이돋는 디제잉 파티가 있었어요!

둠칫 두둠칫~ §

출처커스텀멜로우

그리고 원데이 아츠 페스티벌의 

굿즈를 판매하는 공간까지! +_+

트알남은 절대로 이번 커스텀멜로우 행사를 잊을 수 없을 것 같아요 

출처커스텀멜로우


그리고 커스텀멜로우 모델로 활동하는 최우식은

아츠 페스티벌 현장에도 방문했어요 : )

커스텀멜로우 신상 옷들을 착장하고 등장하는 센스 ★


출처커스텀멜로우

출처커스텀멜로우


마치 영화속의 한 장면 같은 느낌이네요,

차 한잔

출처커스텀멜로우

출처커스텀멜로우

출처커스텀멜로우

커스텀멜로우 원데이 아츠 페스티벌,

브랜드의 성격을 잘 볼수 있었던 

행사가 아니었나 싶어요 : )

판매만을 위한것이 아닌

고객들을 위해서, 그리고 작가, 예술, 문화를

 위해 일하는

브랜드라는 느낌이 물씬 듭니다 !


그럼 트알남은 여기서 커스텀멜로우 원데이 아츠 페스티벌 후기를 마치겠습니다!

다음에 더욱 재밌는 패션 스토리로 돌아올게용 

여성 패션 꿀팁을 얻고싶다면?

작성자 정보

트렌드를알려주는남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