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뷰 BIEW

돼지 해가 떴습니다. 2019 기해년 황금 돼지 패션 아이템 #패리포터

17,7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돼지 해가 떴습니다~
자리에서 일어나서~

올해는 60년만에 온 황금 돼지띠의 해!
기해(己亥)년인데요.

재물과 복의 상징물인 돼지에다가 황금까지 더해졌으니
올해, 왠지 예감이 좋지 않나요?

많은 브랜드에서 앞다투어
황금 돼지 해를 기념하는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했어요!
황금 돼지를 어떻게 풀어냈을 지 궁금한데요?

같이 체크하러 고고!

롱샴과 량타오 (미스터 백)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인데요.
량타오는 미스터 백이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는
중국 인플루언서 왕홍이라고 해요!

가방에 그러져 있는 일러스트레이션은
멀리서 보면 잘 모르겠지만
뾰족 솟은 귀와 동그란 몸통을 보니 영락없이 돼지네요! (꿀꿀)

플랩을 열었을 때 나오는 방귀 그림 어쩔꺼야,
너무 귀여운 거 아니냐고요!?!

꼬리만 봐도 돼지미 뿜뿜 뽐내는 이 가방,
돼지 코 모양의 동전 지갑이 인상적인 미니 백,
트렌디한 PVC 백, 빅 사이즈의 트래블 백까지
여러 디자인과 사이즈의 가방이 있으니 취향껏 골라 가시길~

누가 봐도 돼지 아이템인 이것은
바로 케즈의 킥스타트 CNY 레더 스니커즈 입니다.

스니커즈의 대명사 KEDS 답게
스폐셜한 리미티드 상품을 선보였어요.

얼핏 보면 일반 스니커즈 같지만
화이트 컬러의 레더 소재로 고급스러움을 더했고요.
인솔의 컬러, 프린트까지 신경 쓴 거 보이시죠?

케즈 많이 준비했구나? 열일한 거 인정!
돼지 참 장식은 너무 귀여워서
주머니에 달고 다니고 싶을 정도네요.

귀여운 게 최고야. (๑′ᴗ‵๑)

은근하게 돼지를 녹여낸 이 스니커즈는
반스와 펄리큐의 콜라보레이션 제품!

아기 돼지가 떠오르는
톤다운된 빈티지 핑크 컬러는 취저!

돼지가 주는 이미지에 맞게
스타일마다 정사이즈보다
큰 사이즈로 제작되었다고 하네요.

(돼지 눈감아)

스폐셜 에디션하면 스와치를 빼놓을 수 없죠~

골드와 레드 패턴의 스트랩,
더욱 돋보이는 황금빛 다이얼에 더해진
열두 개의 Swatch Sparkle로 구성된
황금 돼지 시계!

깜찍한 돼지 모양의 패키징 선물을 받는다면
받는 순간 세상 행복할 것 같네요.

읭… 에디터님 패션 아이템을 가지고 오랬더니
왜 돼지 저금통을 가지고 오셨어요..?

아기 돼지 삼형제에 나올 법한 귀여운 돼지 참 장식은
판도라의 피기 뱅크 참!

이래 봬도 스털링 실버에 18K 골드 도금이 더해진
판도라 샤인 메탈을 사용했다구요!
핸드 피니시로 마감한 레드 컬러의 에나멜 리본은
사랑스러움을 배가시키는 아이템.

다른 참 장식과도 자연스럽게 어울려서
포인트 스타일링에 좋겠네요!

카와이한 미니 돼지 목걸이는
스톤헨지의 마이 위시 컬렉션입니다.

귀여운 돼지 목걸이 외에
12간지의 동물 캐릭터가 포함되어 있다고 하니
본인의 띠 동물 목걸이도 체킷!

그중 돼지 목걸이는 ‘부자되세요’ 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돼지띠 아니어도 겟하고 싶어라~ 부자 돼볼게요~

돼지 실루엣을 귀엽게 표현한 펜던트는
영국 럭셔리 주얼리 브랜드 모니카비나더의 ‘베시 펜던트'이에요.

돔 모양으로 디자인되어 부드러운 무드를 자아내고
인정 많고 관대하며
따뜻한 성향의 의미를 함께 담았다고 하네요.

좋은 거는 다 가진 것 같아요.
우리 돼지 하고 싶은 거 다 해!

다른 펜던트와 믹스 매치하면
개성 넘치는 커스터마이징 주얼리 완성!

너무 뙇!
황금 돼지를 떠올리는 아이템이 부담스럽다면?

에디터의 사심 듬뿍 담긴
골드 아이템들을 가져왔어요.

자칫 너무 화려할 수도 있지만
재물을 상징하는 컬러인 만큼 하나쯤은 소장해도 괜찮겠죠?

황금 돼지해를 기념하는
패션 아이템들을 살펴보았는데요.

새롭게 시작하는 2019년 새해,
지난해에 있었던 나쁜 일들은 싹 잊어버리고
올 한 해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길..!

다시 한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ଘ(੭*ˊᵕˋ)੭* ੈ✩‧₊˚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