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햇빛 1도 없이 지하철에 자란 채소 1톤

하다 하다 지하철역에 농사짓는 한국 (ft.상도역)

161,4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7호선 상도역 출입구 계단 오른편에

분홍빛을 내뿜는 신비한 구역

'메트로팜'


기업과 서울교통공사가 손을 잡고

지하철 역사 내 버려진 공간을

새롭게 탈바꿈했다는데요.


깊은 지하에 자리 잡고 있는

푸른 텃밭을 보기 위해

스브스뉴스가 직접 가봤습니다.


흙도 햇빛도 없는

지하철의 버려진 공간에서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농사짓는

‘메트로팜’

스마트농업을 하는 한 회사와

서울교통공사가 힘을 합쳐

만든 공간입니다.

"특히 7호선 상도역이 공간이 굉장히

버려졌던 유휴공간이었어요."

- 이호정 / 메트로팜 상도지점 선임

상도역 안의 버려진 수직 공간 70평에서

층층이 자라고 있는 채소들.

하루 생산량은 50~70Kg

한 달 생산량은 약 1톤에 달합니다.

흙 대신 양분을 듬뿍 흡수한

스펀지를 사용하고

채소 성장에 적합한 온도와

습도를 맞춰주는

인공지능 시스템으로

최적의 환경을 만들죠.

재배와 수확에 필요한 사람은 단 두 명.

흙에서 키울 때보다

생산성이 40배나 좋습니다.

이곳은 날씨의 영향도 받지 않고

철마다 신경 써야 하는 병과 해충도 없어

약품을 전혀 쓰지 않고

채소를 키울 수 있습니다.

오토팜이라는 구역에선 로봇이 직접

파종과 수확까지 하기도 하죠.

이렇게 키워진 채소들은

메트로팜 옆에 있는 카페에서

신선한 샐러드로 판매됩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