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결국 와버린 크리스마스 눈물나는 아이들 상황

크리스마스 선물이요? 장난감말고 코로나 치료제요... 1년 전과 완전히 달라진 반응

25,4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연말에 가족이나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크리스마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사회 분위기가 180도 바뀌었는데요,

특히 산타할아버지를 만날 수 없는

어린이들이 무척 아쉬워하고 있습니다 .


이들이 직접 그린 일기와

안타까움을 표현하는 인터뷰를

스브스뉴스팀이 취재해보았습니다.


엄마 있잖아, 코로나가 유행이잖아요

이번 크리스마스엔 산타클로스가 마스크

안 쓰고 확진자 집에 갔다가

코로나에 걸리고 전국을 돌아다니면

지구인들이 다 코로나에 걸리지 않을까?

크리스마스를 맞아 양천구청

SNS에 올라온 한 초등학생의

그림일기. 귀여운 내용이지만

한편으로는 씁쓸합니다

"산타 할아버지는 올해

오실 수 있는 건지

궁금하다고 물어보더라고요

아이가 좀 걱정을 하는 거예요

그림을 그려 놨더라고요"

- 황지선 / 그림일기 속 어머니,

양천구 홍보팀 주무관

아이들이 가장 기다렸을 크리스마스

하지만, 올해는 이전과 전혀

다른 연말이 찾아왔습니다

"산타도 어린이집에 오지 않을 예정이고

분장도 없을 예정이고

올해 크리스마스 행사는

다 취소가 된 상태고요"

- 유튜버 ‘포천라이프’ /

어린이집 보육교사

동심이 가득해야 할

크리스마스 편지엔

코로나에 대한 근심 뿐입니다

‘전 소원이 있어요 뭐냐하면

코로나가 빨리 끝나는 거예요’

‘올해 코로나가 퍼져 못 오실 수 있지만

올 수 있으면 꼭 우리 집에 와주세요

올 때 코로나 조심하세요!’

이런 아이들의 마음은

지구 반대편에서도 똑같은데요


'크리스마스에 아무것도 필요 없어요,

하지만 제 소원을 들어주실 수 있을까요?

제발 코로나 치료제를

가져다주실 수 있나요?'

갖고 싶은 선물을 고민하기도 바쁜

아이들의 크리스마스

2021년 크리스마스는…

"올해는 이렇게 지나갔지만

내년에는 더 특별한 크리스마스

만들 수 있도록 모두

다 같이 방역수칙을 지켜서

아이들에게 선물을 줬으면 좋겠어요"

- 황지선 / 코로나 시대의 어머니

"코로나 때문에 산타할아버지랑 같이

선물 못 받아서 속상하지만

코로나가 없어지면 친구들이랑

같이 바깥 놀이 나갈래요

메리크리스마스! 코로나 없어져라~"

- 최민우, 박준우 / 코로나 시대의 어린이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