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현장에 정수기 없어요" 코로나 수능 바뀐 점 총정리

'역대 최초 12월 수능' 수험생 49만 명의 하루

2,5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21학년도 수능은 코로나19로

매우 혼란스러웠죠.

수능일이 12월로 연기된 건

역대 최초로 일어난 일입니다.


수험생 49만 명은 코로나19로

달라진 시험 방법과 수칙에

적응해야 합니다.


현장에는 정수기나 급수대가

없다고 하니 반드시 생수는

챙겨가야겠습니다.


올해 역대급 수능,

달라진 수칙들은 어떤 게 있을까요?


수험생 여러분!

내일이 드디어 수능이네요

이번 2021학년도 수능에는

코로나 19로 바뀐 점이 많은데요

이것만 알고 가면

허둥대지 않고 편안한 마음으로

수능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럼 시작!

예비소집 가시죠?

방역문제로 이번에는

예비소집 날 시험장 건물

입장이 금지됐어요

지역마다 다르지만

보통 야외에서 하니

옷 잘 껴입으세요!

교육부에서 수능 때 집중하는 건

코로나 확진자, 의심 환자와

수험생의 접촉을

최대한 차단하는 거래요

수험생은 수능 전날(2일)

밤 10시까지 보건소에서

우선으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어요

코로나가 의심된다 싶으면

바로 보건소에 가서

검사를 받으시고요

“검사기관이 24시간 비상 근무해

최대한 시험 전까지

검사 결과가 나올 수 있게 처리”

- 교육부 관계자

이때 코로나 확진으로 판정된 사람은

신속하게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시험 장소가 변경됩니다

12월 3일 시험 당일.

시험장에 들어갈 땐 체온을 측정하고

손 세정도 하고 마스크도 끼는데요

“망사, 밸브형 등 비말 차단 효과

떨어지는 마스크 제외

덴탈, 천, KF 마스크 모두 착용 가능”

- 교육부 관계자

마스크는 이번 수능에 시험실

휴대 가능 물품에도 포함됐어요

여분 마스크를 챙겨 오면 좋습니다

만약 시험 보는 중간에

마스크가 찢어지면?

“그럴 경우 조용히 감독관에게

손을 들어 문의하거나

책상 위에 둔 마스크를 사용”

- 교육부 관계자

이때 교육부에서

강조한 점은 이거였어요

“당연히 주변 수험생을

방해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 교육부 관계자

이번 수능 책상엔 가림막도 있습니다

가림막이 파손되지 않도록

조심해주시고요,

괜한 부정행위로 사용했다간

시험 무효 처리가 될 수 있습니다

시험 중 만약 코로나 19 주요

증상을 느끼신다면 반드시

즉시 시험 감독관에게 알려주세요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