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갠히 와가 코로나 옮기지 말고 돈만 보내라

※눈물 주의※ 이번 추석 전국 할머니들 속마음

5,1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경상북도 의성군 할머니들이

타지에 있는 자녀들을 향해

'이번 추석은 잊어버리고 오지 말라'는

영상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명절 대이동에 코로나가

번지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었는데요.


눈물을 꾹 참고 촬영한 고향 할머니들의

영상 편지, 함께 보시죠.

이번 명절에는 할머니들을 위해서라도

이동을 삼가면 좋겠습니다.


명절마다 넘치도록 사랑과 음식을

쏟아주시는 우리 할머니.

할머니께서 이번 명절엔

절! 대! 오지 말라고 하십니다.

"코로나 때문에 여기에 사람들

아무도 못 오고로 한다 외지 아들은.

추석에 오지 마래이!"

- 강춘연 어르신 / 경상북도 의성군 -

경상북도 의성군 할머니들이

어르신들을 돌보는

생활지원사들의 도움으로

단체로 메시지를 남긴 건데요.

추석 명절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에 있는 자녀에게

‘이번엔 오지 말라’는

영상을 찍었습니다.

사실 이번 추석은

할머니들에겐 어느 때보다

기다려지는 명절이었습니다.

코로나가 시작되고 할머니들의

일상이 더욱더 외로워졌거든요.

"요즘 코로나 때문에 경로당이 폐쇄돼서

주로 집에서 많이 계시고

많이들 심심해하시죠. "

- 오연실 / 생활지원사 -


하지만 이번에는

보고 싶은 마음을 꾹꾹

눌러 담을 수밖에 없었네요.

"우리 숙이가?

그래 추석은 잘 쇠았나?

그래 모두 몸 건강하게 잘 지내라."

- 우순희 어르신 / 경상북도 의성군 -

할머니들의 걱정은

여전히 자신이 아닌

자녀들의 건강입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코로나가 더 번지지 않게

이번 추석에도 최대한

이동하지 않는 일.

그래야 어르신들도 더

자유로운 생활이 가능해집니다.

그리운 가족들도 만나고요.

"추석에 못 오거든 오지 마라.

코로나 심하거든 오지 말고

항상 몸조심해라 .

건강하게 잘 있어라.

사랑한다~"

- 김외식 어르신 / 경상북도 의성군 -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