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참O슬 VS 처음O럼 소주맛 구분 가능?

소주 블라인드 테스트 해봄ㅋ 참이슬, 처음처럼, 진로이즈백 맛이 다른 이유

4,8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소주를 시킬 때 참이슬,

처음처럼, 진로이즈백 등


특정 브랜드를 콕 짚어

주문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그런데 소주 맛,

진짜 구분할 수 있는 걸까요?

맛의 차이는 어디서 오는 걸까요?


도수도 같고, 색깔도 투명한 소주들.

무엇 때문에 맛 차이가 나는 걸까요?

"희석식 소주는 크게 

세 가지 정도의 재료가 들어갑니다.

주정과 물 그리고 약간의 첨가물료죠."


-김용택 /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박사 -

"주정은 순수한 알코올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물은 보통 지하수를

많이 쓰고 있는데 맛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소주맛 차이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감미료와 조미료입니다."

결국 소주의 맛 차이는 조미료 같은

첨가물이 결정한다는 것인데요.

와인이나 위스키처럼 원재료에 따라

다양한 맛과 향을 내는 술과 달리 왜

소주는 첨가물로 맛을 내는 걸까요?

"전통적으로, 소주는 '증류식 소주'를

의미했습니다. 숙성의 맛,

원재료의 맛 같은 이런 개성이 있었지만

일제 강점기시절에 와서, 조금씩

현대의 (희석식) 소주가 생겼습니다."


-명욱 / 숙명여대 미식최고위과정 주임 교수-

"1965년도에 쌀보리로 소주를

못 만드는 법이 생기게 되었어요.

먹을 쌀이 부족하다는 거였죠.


(결국) 남는 농산물이나 수입 알코올로

만드는 무색무취의 희석식 소주가

본격적으로 등장하게 된 거죠." 

알코올의 쓴 맛을 덮기 위해

첨가물로 맛을 낸 희석식 소주.


그렇게 희석식 소주는 저렴한 가격에

빨리 취할 수 있는 가성비 만점의

술로 자리 잡게 됐습니다.

긴 시간 서민들의 사랑을 받아오면서 

점점 품질도 개선되고 있죠.

그 시작은 우리 민족의 배고픈 역사에서

비롯됐지만 이젠 많은 이들의 삶을

채우는 맛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