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근래 본 최고의 댓망진창; 하나하나 반박해드림

"故 박원순 = 이순신 장군, 고소인 = 관노" ?? 말 하기 전에 생각했나요 ^^

5,06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터넷 커뮤니티에 기재된 글 하나가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습니다.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을 '이순신 장군'에,

그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주장한

고소인을 '관노'에 비유했기 때문입니다.


이 글의 작성자는 "이순신 장군도

관노와 수차례 잠자리에 들었다"며

박 전 시장과 해당 고소인 간의 관계를

노비 관계'에 빗댔습니다.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뒤 숨진 채

발견된 고 박원순 전 서울 시장.

그에 대한 평가를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도중

이러한 글이 등장했습니다.

"난중일기에서 ‘관노와 수차례 잠자리에

들었다’는 구절 때문에 이순신이

존경받지 말아야 할 인물인가요?"

해당 글은 포털 검색어 2위에 오를

정도로 뜨거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스브스뉴스는 해당 글이 2차가해의

정도가 지나치고 심각한 역사 왜곡을

재생산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하고,

어떤 점에서 문제인지 짚어봤습니다.

먼저 전 서울시 직원을 ‘관노’로

비유하는 것은 명백한 혐오 표현입니다.

현대 사회의 '직원'이라는 직함을

조선시대 계급인 '노비'에

비교하는 것 자체가 비상식적이며,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고소인을

상대로 이런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폭력적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표현은 당사자에게 형법상의

모욕죄라든지 언어적 성희롱으로

문제 제기를 받을 수 있는 그런 

부적절한 언행이었다고 생각합니다."


- 서혜진 / 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 -

두 번째로, 역사적 사실과도 무관합니다.

이순신 장군은 관노와 잠자리를

가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문제의 '관노'라는 문구가 등장하는

이순신 장군의 일기장, '난중일기'를 보면

 "저녁에는 (전북) 여산에 있는 관노의

집에서 잤다…" 고 쓰여있습니다.

관노의 집에서 잤다니,

잠자리를 가진 것 아니냐고요?

조선시대에서 관노는 주로

'남성 노비'를 뜻했습니다.

당시 여성 노비는 '관비'였죠.

따라서 학계에서는 그가 만약

노비와 동침했다면, 그 노비는 '관비'로

표현됐으리라 지적합니다.

게다가 '관노의 집에서 잤다'라며

적힌 한자는 잘 숙(宿)이었습니다.

당시 남녀 간의 육체관계를 기술할 때

‘가까울 근(近)' ‘사사로울 사(私)’, 

‘간사할 간(奸)’ 자를 썼던 것을 고려하면,

'잤다'는 표현이 잠자리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결국 해당 글은 처음부터 끝까지

틀렸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피해를 주장하는 고소인에 대한

표현도 폭력적인 데다 이순신 장군이

여성 노비와 동침했다는 것을

기정 사실화하며 역사적 사실을

훼손했기 때문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