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선거 도장 모양 사람 인[人] 아니라고?

선거 도장 모양, 사람 인(人) 아니랍니다 ㅎㄷㄷ...투표 도장의 숨겨진 뜻은?

573,6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매우 익숙한 이 투표 도장 모양,

무슨 뜻인지 아셨나요?


사람 인(人)도 선거의 시옷(ㅅ)도 아닌

점 복(卜)자 입니다. 


그런데 처음부터 투표 도장 모양이

점 복(卜)자는 아니었습니다.


소중한 표를 무효로 만들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바뀌어온 투표 도장. 

그 변천사를 알려드립니다. 


15일에 투표는 하셨나요?

그렇다면 투표소에서 이런 도장 모양도

보셨을 텐데요, 무슨 뜻일까요?

사람 인(人) 자도 시옷 자도 아닌

점 복(卜) 자입니다.

'점치다' 할 때의 그 점인데 꼼꼼하게

따져 검토하다 라는 뜻도 있습니다. 

즉 유권자가 꼼꼼히 후포를 판단하고,

투표하라는 의미를 담은 것입니다.

처음부터 이런 모양은 아니었습니다.

최초로 보통선거가 실시된 1948년,

선거법에는 기표 용구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80년대까지는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물건들,

예컨대 대나무, 탄피, 볼펜 등으로

'o '표시를 했습니다. 

하지만 지역마다

다른 기표 도구를 사용하다 보니

부정선거의 위험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1985년 전국적으로

통일된 기표용 인주와

플라스틱 기표봉을 도입했는데요, 

문제는 또 있었습니다.

이 동그라미 표시는 잉크가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 용지를 접다가

다른 칸에 묻을 경우, 어떤 후보를

찍었는지 구분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원형 안에 사람 인 자를

넣어봤지만 문제는 여전했으며,

더욱이 사람 인 자가 시옷 모양과 비슷해


그 당시 후보였던 김영삼 전 대통령의

이름을 연상시킨다는 논란이 생기며

결국 점 복(卜) 자가 쓰이게 됐습니다.

그 후 인주나 스탬프가

다른 칸에 묻는 걸 방지하기 위해  

일체형 도장이 등장했고

최근에는 표준화된 기표용구를

사용하기 어려운 유권자를 위해

다양한 종류의 도장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소중한 표를 무효로 만들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바뀌어온 투표 도장.

이번 선거를 통해 한 표 한 표에 담긴

국민들의 목소리가

잘 반영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