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설 연휴에 지하철 파업 하는 거야 마는 거야..?

서울 지하철 파업 이유 총정리★ 업무시간 12분 연장으로 시작된 서울교통공사 vs 노조의 싸움

1,3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서울 지하철 파업이

예고됐던 지난 21일.


실제로 그날 아침

2·3호선은 연착이 됐습니다.


파업을 정말 한 걸까요?

어쩌다 파업의 위기까지 온 걸까요?

스브스뉴스가 알아봤습니다.


요즘 서울 지하철 파업 이야기,

들어보셨나요?


서울교통공사와 노조가

부딪히고 있다고 합니다.

실제로 파업이 예고됐던 21일,

2호선이랑 3호선은

연착되기도 했습니다.

이게 진짜 파업해서 그랬던 걸까요?

도대체 왜 파업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건지

정리해봤습니다.

먼저, 파업이 예고됐던 21일에

2•3호선이 연착되었던 건

그냥 우연의 일치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파업 이야기는

대체 어떻게 된 걸까요?

공사 측과 노조 측의

대립 상황을 정리해봤습니다.

갈등은 지난해 11월, 공사 측이

승무원의 운전 시간을 12분 늘려서

운영하겠다고 한 것부터 시작합니다.

원래 운전 시간은 4시간 30분이었는데

4시간 42분으로 늘린 겁니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사람에겐

영향이 없습니다.

지하철 운행 시간이 연장된 게 아니라

승무원의 운전 시간만

12분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공사 측이 12분을 늘려

운영하겠다고 하니,

노조에서 크게 반발하며

파업을 예고했습니다.

노조는 운전시간 12분 연장이

지하철 공사의 승무 인력을 줄이기 위한

일방적인 지시라고 주장했고

교대가 어려운 업무 특성을 고려하면,


12분 연장근무가

결국 최대 2시간까지의 초과근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분노했습니다.

하지만 공사 측의 입장은 달랐습니다.


운전 시간을 12분 늘리면

여유 인력이 생겨 승무원이 쉴 수 있는

근무 환경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또, 여유 인력이 생기면

현재 승무원들의

휴일 근무를 줄일 수 있어

초과근무수당이 과도하게 지급되는 것도

해결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11월부터 이렇게

입장이 좁혀지지 않은 채

파업 일이 다가오고

노조 측도 입장을 굽히지 않자

공사 측은 한발 물러나며

담화문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노조는

공사 측의 일방적인 발표가

매우 고압적이고

결정의 자세한 배경과

내용을 알고 싶다며

파업 예정일이었던

21일 새벽까지 논의를 이어갔습니다.

그러던 중 극적으로 파업은

첫차 시간 직전에 취소되었고

지하철 역시 운행되었습니다.

그러나, 갈등이 완벽히

해소된 것은 아닙니다.

양측 모두 이 12분 연장을 두고

완전히 뜻을 굽힌 건 아니기 때문입니다.

휴일 근로 수당 절감 등

합리적 경영을 위한다는 공사,

노동 여건 악화가 우려된다는 노조.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까요?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