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SNS에 떠도는 우울증 테스트, 이거 진짜 믿어도 됨?

SNS로 하는 우울증 테스트, 믿어도 되는지 정신의학과 의사한테 물어봄

12,1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유튜브와 SNS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정신질환 자가진단 테스트.


이 테스트의 결과로

우울증, 공황장애, 불안장애 등을

진단할 수 있다는데


일정 점수가 넘으면

병원에 가보라고 권유하기도 합니다.


출처도 불분명한 이 테스트.

정말 믿어도 되는 걸까요?


우울증이라는 결과가 나오면

병원에 가야 하는 걸까요?


스브스뉴스가

정신의학과 전문의를 만나

물어봤습니다.


유튜브와 SNS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정신질환 자가진단 테스트.

우울증부터 대인기피증, 공황장애 등

그 종류가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습니다.

모두 정신질환을

진단하는데 사용되는 테스트라며

결과에 따라 병원에 가보라고

‘권유’까지 하는데

댓글엔 테스트 결과를

믿는 사람도 많아 보입니다.

이거...믿어도 되는 걸까요?

정신의학과 전문의에게

물어보기로 했습니다.

이런 표현들은 정신질환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만들어 내기도 하고

환자가 치료를 주저하게 만들어

병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전문의들은 절대 쓰지 않는

표현이라고 합니다.

병원에서 사용되는 테스트는

병을 진단하기 위해


오랜 연구를 거쳐

학계에서 입증된 것이지만,

영상 속 테스트들은 각각의 문항을

어떻게 설계했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특히 경계해야 할 건

실제 병원에서 사용하는

진단 방법 중 일부가


자가 진단 테스트에도

버젓이 나온다는 겁니다.

하나의 검사지를 만들기 위해

5년이나 걸리는 경우도 있는데,

그렇게 만들어진 검사들이

필요한 환자에게 ‘제대로’ 쓰이려면


무분별하게 노출되어선

안 된다는 겁니다.

그런데, 만약에 테스트 결과가

너무 신경 쓰인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자가진단 테스트를 해본다는 건


자신의 정신건강을

 스스로 챙기고 있다는 점에서

좋은 현상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테스트 결과를

그대로 믿고 자신을 진단하는 건

오히려 자신의 정신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