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하늘색 소주병 때문에 대기업 싸움 붙음

레트로 감성 소주병 때문에 소주 만드는 대기업끼리 싸움 붙었다?

74,8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레트로(Retro:복고) 감성을 담은 

다양한 제품이 인기입니다. 


특히 하이트 진로에서 40년 만에 재출시된 

소주 '진로'는 하늘색 병으로 

소비자들을 사로잡고 있죠. 


그런데 이 병이 

두 대기업의 갈등을 유발하고 있는데요, 

무슨 일이 생긴 걸까요?


최근, 레트로 감성 디자인의 

소주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독특한 

병의 모양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원래 ‘소주’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초록색 병’.

주류 회사들은 대부분 

똑같은 이 초록병을 쓰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병 상단에 표기된 상표와

병 몸통에 붙은 라벨지 상표가

다른 경우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상표를 속여 판다고 오해할 수 있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회사에 상관없이 병을

재사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10년 전, 국내 주류 업계와 환경부는

자율 협약을 맺었습니다. 

동일한 규격의 360mL 병을 생산하고

다 같이 공병을 수거해서

재사용하기로 한 협약입니다.

이 협약 덕분에

전국에 유통되는 소주의 98%가

초록색 병에 담겼고,


초록색 병 하나당

7~8회 정도 재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레트로 소주병이 등장하고 

큰 인기를 끌자

일부 환경단체와 주류회사에서 

이 소주병이 

‘공용화 협약’을 흔든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롯데주류는

하이트 진로의 레트로 소주병을 비판하며

수거한 소주병을 반환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이트 진로는

레트로 소주병 출시가

협약을 흔들 수 있는 건 사실이지만


롯데주류의 행동은

법을 어긴 거라며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논란이 계속되자

환경부 주재로 주류 회사들이 

몇 차례 만났다고 합니다.

병 모양 때문에 시작된

이 문제, 그 결과는 과연 어떻게 될까요?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