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학생들이 학원 대신 단식 현장에 간 이유

시험 기간에 독서실 대신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찾아간 고등학생들

3,3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소속 노동자 100명이 

10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들은 

급식조리원, 교무실무사, 돌봄 지도사 등 


학생들이 학교에서 

매일 만나는 사람들입니다. 


지난 9일 특성화고 학생들은 

서울시교육청 앞 

단식 농성 현장을 찾았습니다. 


이 학생들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각 지역 교육감에게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만들어달라'고 

편지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는 

이 학생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물려주기 위해서라도 

싸움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