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카메룬 사람 다 살리는 아프리카의 '이국종'

한국인 의사가 만든 최초 응급의료센터 ... 카메룬 사람 천명 살린 '아프리카의 이국종'

16,18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6년 아프리카 카메룬에서 일어난 

대형 열차 전복 사고.


이 사고의 최전방에서 사태를 수습한 건 

한국인 정중식 의사였습니다.


그는 민간요법에 의지하다 생명을 위협받고

환자가 모든 의료 물품을 사 와야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카메룬의 현실을 알게 된 후,


진짜 응급의료가 가능한 

최초의 병원을 만드는 데 기여하기로 합니다.


많은 이들의 힘겨운 노력 끝에

5년 여 만에 설립된 

‘야운데 응급의료센터(CURY)’


이제 그에게는 새로운 목표가 생겼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