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임기 내내 밀당하던 두 전직 대통령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미국 전 대통령의 비하인드 스토리

15,3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꼭 10년째 되는 오늘,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는

추도식이 열렸습니다.


그런데 이 자리에 익숙한 얼굴이 보입니다.

바로 조지 W 부시 미국 전 대통령입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노 전 대통령과의 인연을 그리는

추도사를 낭독했습니다.


그렇다면 임기가 거의 비슷했던

이 둘 사이엔

과거 어떤 일들이 있었을까요?


두 사람은 거의 비슷한 시기

대통령직을 수행했습니다.

한 사람은 '악의 축'과 전쟁도 불사했고,

한 사람은 전쟁을 막아야만 했습니다.

각자가 대통령으로서,

자국을 위해 할 일을 했던 것입니다.

그들은 국익에 따라

때론 협력했습니다.

하지만 때론 자신의 신념과 철학에

맞지 않는 일임에도 양보하며

서로 원하는 것을 주고받기도 했습니다.

이 묘한 애증의 관계 속에

두 나라의 동맹은 더욱 돈독해졌습니다.

하지만 두 대통령의 시대가 끝나고,

이 둘은 다시 만나지 못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