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크라우드펀딩했다가 욕 나온 적 있는 사람?

크라우드펀딩 했다가 억장이 무너진 이유

3,8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크라우드펀딩이란

자본력이 없는 신생 업체가

대중으로부터 자금을 조달받는

방식을 말합니다.


시장규모는 점점 커지고 있지만,

미흡한 CS 대처, 품질 미달의 리워드,

느린 환불 및 교환 절차와 같은 문제들도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용자들이 받을 수 있는

법적 보호는 부족한 상황.

크라우드 펀딩, 이대로 괜찮은 걸까요?

법적 보호는 부족한 상황. 크라우드 펀딩, 이대로 괜찮은 걸까요?

법적 보호는 부족한 상황입니다.


자본력이 없는 신생 업체의 아이디어를

대중의 후원을 받을 수 있도록

연결해주는 '크라우드펀딩'.


국내 시장규모가 최근 3~4년 새

천억원대에 이를 정도로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보상형 펀딩일 경우

소비자는 정해진 금액을 후원한 뒤

펀딩이 성공하면 상품을 '리워드'로 받습니다.

그런데, 크라우드 펀딩을 자주 이용했던 A씨는

더는 펀딩을 하지 않기로 결심했습니다.

바로 한 신발 때문입니다.

상품 설명엔 장인이 만든

양가죽 수제화라 적혀있었지만

알고 보니 중국공장에서 만든

소가죽 신발이었습니다.


신발의 모양도 뒤틀려있고,

이염도 발생했습니다.

이 펀딩의 후원자는 1866명이고

후원액은 1억 9천만원에 달합니다.

이용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나서야

업체 측은 환불과 교환을 시작했지만

그마저도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런 사태가 발생해도

믿을 수 없는 업체를 중개해준

플랫폼은 책임질 법적 의무가 없습니다.

온라인쇼핑몰은 일반적으로

전자상거래법을 따르는데,

크라우드펀딩은 특별한 규제 수단이 없습니다.

돈을 내고 상품을 받는다는 점에서

이용자들은 온라인쇼핑과

큰 차이를 느끼기 어렵지만,


법적으로는 보호받을 수 없는

사각지대에 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