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장애인은 금연 지원에서도 사각지대에 있다

장애인도 담배를 피우냐고요?

7,9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흡연자라고 하면 우리는

흔히 비장애인만 떠올리지만

장애인의 흡연율은

비장애인의 흡연율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반면 장애인의 금연 시도율은

비장애인의 금연 시도율보다

훨씬 낮은데요,


장애인의 경우 이동권,

정보의 부족 등

의료 접근성이

훨씬 낮기 때문입니다.


흡연자라고 하면, 보통 비장애인의 모습을

떠올리기 쉽습니다.


그런데 장애인 10명 중 2명은 흡연자로,

비장애인 흡연율과 비슷합니다.

조현정동장애인 박은정 씨는

하루에 한 갑 정도를 피우는 흡연자입니다.

물론 누구든 금연을 하면 좋겠지만,

특히 장애인은 금연이 더 절실합니다.

문제는 장애인의 금연을 돕는

사회적 지원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금연 의지가 있어도, 기존 금연 프로그램은

늘 그랬듯 비장애인 중심입니다.


그러다 보니 장애인의 금연 시도율은

비장애인보다 훨씬 낮습니다.

또 장애인은 의료 접근성이 낮은데,

이런 경우 금연 실패 확률이

4배 이상 높습니다.

장애인도 금연의 필요성을 느끼지만,

기존 금연 프로그램만으로는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코앞까지 찾아가는

금연 버스가 등장했습니다.


이 금연 버스는 금연 사각지대에 놓인

장애인을 직접 찾아가

더 효과적인 금연 프로그램을 제공합니다.

금연 버스는 장애인 외에도

다른 취약계층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습니다.

금연 버스든, 가까운 보건소든

금연 프로그램을 통해서

담배, 끊어보는 게 어떨까요?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