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추억의 게임 바람의 나라, 이제 도박장이 됐다고?

도토리를 모으는게 아니라, 돈을 베팅..?

36,6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90년대생에겐 추억의 게임인

바람의 나라.


지금도 30만명 이상이

게임을 즐기고 있는데,

게임이 사실상 도박판이 됐습니다.


바람의 나라 게임 내에서

사람이 제일 많이 몰리는 곳의 한 켠에는

도박 딜러들이 모여 있는 걸

쉽게 볼 수 있습니다.


게임 속 접속자가 가장 많이 몰리는 곳,

여러 캐릭터가

이상한 문구를 띄우고 있습니다.


직접 말을 걸어보니,

바로 카카오톡 아이디를 알려주고

계좌번호를 교환합니다.


이 계좌에 돈을 입금하면

홀, 짝을 맞추는 게임에

베팅이 시작됩니다.

심지어 도박 과정을

생중계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한 게임에 만 원부터 최대 200만 원까지

베팅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도박을 알선하는 캐릭터가

언뜻 봐도 7명 이상입니다.

바람의 나라에서 큰돈을 잃었다는

A 씨는 이런 도박이 13년 이상

이어져 왔다고 말합니다.

전 연령이 이용할 수 있는

'전체 이용가' 게임인 바람의나라.


이 게임 속에서 최소 13년 동안

도박 알선이 이루어진 것입니다.

게임을 운영하는 넥슨은

이 사실을 알고 있는지 물어봤습니다.

할 수 있는 걸 다 했다고 하지만,

10년도 넘게 유지된 도박 행위.


게임물 관리위원회에도 

해당 내용을 문의해 봤습니다.

게임 운영사와 감독 기관이

관리를 해왔다고는 하지만,

바람의 나라 이용자들은

너무 쉽게 도박에 노출돼 왔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